본문으로 바로가기
42626768 0292018011342626768 06 0602001 5.18.11-RELEASE 29 OSEN 0

'브라보' 연정훈, 강제결혼 받아들였다..도지원 뇌종양 악화[종합]

글자크기
OSEN

[OSEN=김은애 기자] 연정훈과 도지원이 서로에 대한 마음을 정리한 가운데 현우와 정유미는 달달한 사랑을 이어갔다.

13일 오후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브라보 마이 라이프'에선 신동우(연정훈)가 고모로 인해 라라(도지원)에 대한 마음을 접었다.

신동우는 갑자기 고모의 추진으로 강하경과 약혼을 하게 됐다. 신동우는 강하경에 "너무 싫다. 너가 순수하지 않아서 싫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신동우는 "나는 사랑하는 사람이 있다"고 선을 그었지만 강하경은 "다 안다. 그냥 내가 사랑하게만 해달라"고 고집을 부렸다.

결국 신동우(연정훈)는 강하경과 결혼을 결심했다. 이를 안 라라(도지원)는 신동우를 말렸다. 라라는 "감독님의 인생은 어떻게 하냐"고 물었고 신동우는 "라라씨를 맘 속에 품고 사는 것만으로 만족하고 살겠다"고 답했다.

이후 신동우는 정영웅에게 자신의 속마음을 털어놨다. 정영웅은 "고모를 신경쓰지 말고 그냥 살고 싶은대로 살아라"며 "우리가 이런 관계가 아니었으면 좋은 형, 동생이 됐을 것이다"라고 아쉬워했다.

김범우(현우) 역시 신동우에게 "감독님의 사랑은 왜 이렇게 힘드냐"고 위로했다. 신동우는 "그 사람을 못만난 것보다 이게 나은 것 같다"며 "난 아무런 후회가 없다"고 라라에 대한 애정을 표했다.

반면 하도나(정유미)와 김범우는 알콩달콩한 비밀연애를 했다. 두 사람은 촬영장에서 몰래 스킨십을 하는가하면 김범우는 하도나에게 반지까지 건넸다.

라라는 뇌종양 증상이 더욱 악화됐다. 이에 라라는 감독 하도나를 단련시키기 위해 까칠하게 굴었고 두 사람의 갈등은 깊어졌다.

또한 라라는 "이렇게 아플거면 차라리 죽는 것이 나을 것 같다"고 토로했고 정영웅은 "내 소원이 뭔지 아냐. 너 대신 내가 아픈 것이다"라고 고백했다.

정혜미(박선임)는 남편 김준호(강성민)의 내연녀 유진희(연송하)가 임신했다는 것을 알았다. 김호태(독고영재)와 최민경(김혜선)은 정혜미에게 그냥 아이를 기르자고 말했다. 라라와 정영웅은 이혼을 하라고 했지만 정혜미는 "나를 믿어달라"고 또다른 계획을 세웠다. 바로 집안 사람들의 폭언 영상을 몰래 찍은 것. 그는 하도나에게 "각오하고 시작한 일"이라고 의미심장한 미소를 지었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브라보 마이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