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478538 0232017111441478538 05 0506001 5.17.7-RELEASE 23 아시아경제 0

'구자철 PK 동점골' 한국, 세르비아와 1-1 무승부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축구대표팀 미드필더 구자철이 14일 울산문수경기장에서 열린 세르비아와의 친선경기에서 후반 페널티킥 동점골을 넣은 후 박수를 치며 기뻐하고 있다 [사진=김현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축구대표팀이 유럽의 복병 세르비아와 무승부를 거뒀다.

대표팀은 14일 울산문수경기장에서 열린 세르비아와의 친선경기에서 1-1로 비겼다. 한국은 지난 10일 콜롬비아와의 경기에서 승리한 후 두 경기에서 패하지 않으면서 좋은 분위기를 이어갔다. 미드필더들의 패스와 공격수들의 짜임새는 좋았지만 역습 상황에서 실점한 장면과 몇 차례 위협적인 중거리슈팅을 허용한 점 등은 앞으로 고쳐야 할 숙제로 남았다.

한국은 지난 10일 콜롬비아와의 친선경기에서 세운 4-4-2 전술을 다시 썼다. 선수만 달라졌다. 손흥민과 구자철이 투톱으로 호흡을 맞췄다. 좌우 날개는 이재성, 권창훈이 맡았고 중앙에는 기성용과 정우영이 섰다. 왼쪽 수비수는 김민우가 선발 출전했다. 골문은 조현우가 지켰다. 조현우는 이날 국가대표 데뷔 경기를 했다.

한국과 세르비아는 경기 초반 힘겨루기를 했다. 경기 흐름이 팽팽했다. 전반 10분 한국이 좋은 패스 연결을 했다. 기성용이 왼쪽에 내준 공을 구자철이 잡아서 왼발로 크로스, 권창훈에게 향했지만 그 전에 골키퍼에게 잡혔다.

세르비아는 간판 미드필더 세르게이 밀린코비치-사비치가 공격을 풀었다. 밀린코비치-사비치는 전반 15분 한국 수비라인과 미드필더 라인에 공간이 생기자 침투해서 공을 받은 후 왼발로 중거리슈팅을 때렸다. 한국 수비수들이 몸으로 막아냈다. 한국은 전반 27분에 위기를 넘겼다. 벌칙지역 바깥 중앙 지역에서 기성용이 파울을 해 프리킥을 내줬다. 키커 아뎀 랴이치가 오른발로 강하게 슈팅했다. 조현우는 방향을 잃고 오른쪽으로 몸을 날려서 왼손으로 공을 쳐내며 실점하지 않았다.

한국은 공을 천천히 돌리면서 공간이 생기길 기다렸다. 전반 38분 손흥민이 오른쪽에서 수비 뒷공간으로 절묘하게 빠져 들어가자 구자철이 패스했고 손흥민이 이를 받아 오른발로 크로스했지만 공이 이재성에 도달하기 전에 수비에 막혔다. 전반 43분에는 김민우가 왼쪽에서 낮고 빠르게 크로스한 공을 손흥민이 침투하면서 공을 살짝 돌려 놓는 슈팅을 했지만 골키퍼에 막혔다.
한국은 후반전이 시작되자 골사냥에 더 열을 올렸다. 후반 4분에는 손흥민이 드리블하다가 오른쪽으로 공을 내줬고 구자철이 받아서 중앙으로 침투할 때 수비의 발에 걸려 넘어져 프리킥을 얻어냈다. 권창훈이 프리킥을 찼지만 크로스바를 넘겼다. 후반 8분에는 손흥민이 세르비아의 패스를 차단한 후 단독 드리블로 돌파해 슈팅까지 하려 했지만 마지막 순간 공과 멀어져 슈팅하지 못했다.

한국은 후반 14분 선제골을 내줬다. 세르비아의 속공에 당했다. 한국의 공격이 차단된 뒤 세르비아가 빠르게 공격을 전개했다. 밀린코비치-사비치가 왼쪽으로 침투하는 랴이치를 잘 보고 공을 내줬고 랴이치가 한국 골문 오른쪽 구석으로 차 넣었다.

한국은 재정비한 후 후반 17분에 동점을 만들었다. 오른쪽에서 올라오는 크로스를 받으려 골문 앞에서 기다리던 구자철이 몸싸움을 하다가 넘어졌다. 주심은 바로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구자철이 키커로 나서 골문 오른쪽으로 차 넣었다. 구자철은 후반 25분 이근호와 교체돼 그라운드를 빠져 나갔다. 한국은 후반 35분에 이명주와 염기훈을 교체 투입하면서 미드필더라인에 변화를 주기도 했다.

한국은 손흥민이 후반 중반부터 활발히 움직이면서 찬스를 만들었다. 후반 38분에는 손흥민이 상대 벌칙지역 안 오른쪽에서 수비수 두 명의 견제를 피해서 드리블하다가 발에 걸려 넘어졌다.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하지 않았다.

손흥민은 후반 45분에 결정적인 찬스를 잡았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이근호가 넘어지면서 전방으로 연결한 패스를 손흥민이 상대 진영 왼쪽에서 잡았다. 세르비아 수비수 세 명을 혼자서 제쳐야 하는 상황. 과감하게 왼쪽으로 틀어 돌파한 손흥민은 왼발로 강하게 슈팅했지만 골키퍼가 머리 위로 쳐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김현민 기자 kimhyun8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