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795430 0772017101240795430 06 0601001 5.17.9-RELEASE 77 텐아시아 0

[22th BIFF] ★레드카펫 드레스 열전…블랙 VS 화이트

글자크기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텐아시아

손예진(왼쪽) 유인영이 12일 서울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 전당에서 개막한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에 참석했다./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아름다운 드레스를 입은 여배우들이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을 수놓았다. 올해 여배우들의 드레스코드는 멋스러운 블랙과 고풍스러운 화이트로 나뉘었다. 손예진, 윤아, 이솜, 문근영, 유인영, 윤승아 등의 드레스를 살펴봤다.

텐아시아

배우 손예진(왼쪽부터) 윤아, 이솜이 12일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 전당에서 개막한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에 참석했다./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손예진

손예진의 드레스는 우아함 그 자체다. 목이 깊게 파인 드레스와 허리선을 강조한 디테일은 손예진의 우아한 이미지를 한층 강조했다. 깔끔하게 올린 머리는 그의 아름다운 미모를 더 빛나게 만들었다.

윤아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자답게 윤아는 화려한 드레스를 입고 레드카펫을 밟았다. 시스루와 레이스 소재가 더해진 늘씬한 드레스에 깊게 패인 뒷태로 섹시함을 강조했다.

이솜

이솜은 단순한 디자인의 드레스를 입고 나타났다. 모델 출신답게 긴 생머리에 흰색 드레스만 매치했음에도 여느 화려한 드레스 못지않은 아름다움을 과시했다.

텐아시아

배우 문근영(왼쪽부터) 유인영, 윤승아가 12일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 전당에서 개막한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에 참석했다./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문근영

개막작 ‘유리정원’으로 부산국제영화제를 찾은 문근영은 드레스가 아닌 매니시한 패션으로 레드카펫에 등장했다. 시스루 소재의 블라우스와 턱시도 재킷을 매치해 새로운 시도를 한 것.

유인영

큰 키를 뽐내기라도 하듯 유인영은 몸매를 강조한 미니 드레스를 입었다. 언발란스한 어깨 라인과 치마 라인으로 밋밋할 수 있는 드레스에 포인트를 줬다.

윤승아

윤승아는 단정한 블랙 드레스를 입고 나타났다. 여기에 빨간색 립스틱으로 포인트를 줘 깔끔한 매력을 살렸다. 단아함이 돋보이는 레드카펫 룩이다.

부산=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