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339501 0512017091440339501 06 0601001 5.17.8-RELEASE 51 뉴스1 39862443

주진우, 김성주 날선 비판…"그런 사람들이 더 밉다"

글자크기
뉴스1

뉴스1DB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주진우 시사인 기자가 방송인 김성주에 날선 비판을 했다.

13일 오전 주진우 기자는 MBC 파업 현장을 찾았다.주진우 기자는 "지난 번 파업이 실패라고 생각하지 않지만 성공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권순표 앵커가 마이크를 잡고 있다가 후배들, 동료들이 파업하고 있는데 계속 마이크를 잡을 수 없다며 마이크를 내려 놓았다"라고 말을 하면서 "스포츠 캐스터까지 동참했다. 그런데 그 자리를 보고 싶지 않은 사람들로 채워졌다. 특히 김성주가 마이크를 많이 잡았다. 저는 그런 사람들이 더 밉다"라고 다소 격양된 감정을 보였다.

이어 "블랙리스트를 만든 사람은 이명박이고 김재철일지 모른다. 하지만 실행한 사람들은 여러분의 동료였다. 당시 인터뷰 프로그램을 하던 중 박원순 시장과 대화 중 원세훈이라는 이름이 한 번 나왔다. 그런데 그날 바로 방송에서 하차하게됐다"라고 말을 이어갔다. 이날 자리는 MBC 사옥 로비에서 열린 전국언론노동조합 MBC 본부 총파업 집회 현장으로 주진우, 김제동 등이 응원차 방문했다.
europa@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