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710155 0252017081439710155 06 0601001 5.17.9-RELEASE 25 조선일보 0

강성태, '공부의 신' 된 슬픈 사연은

글자크기
조선일보

'공부의신' 강성태./tvN


‘공부의 신’ 강성태의 슬픈 사연이 공개돼 화제다.

13일 방송된 tvN ‘뇌섹지대-문제적 남자’에 출연한 그는 공부에 집중할 수밖에 없었던 사연을 털어놨다.

강성태는 “시골에 살다가 서울로 전학을 왔다. 그런데 같은 반 친구가 내 얼굴에 침을 뱉은 적이 있다”고 말했다. 그가 중학교 2학년 때 일이었다.

그는 “내가 체격이 좋지 않고 내가 잘할 수 있는 건 공부밖에 없었다”면서 “그때부터 독서실에서 하루종일 살았다”고 말했다.

[디지털이슈팀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