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710153 0362017081339710153 06 0602001 5.17.5-RELEASE 36 한국일보 0

'비긴어게인' 마지막 영국 공연, 맨체스터 테러 희생 추모(종합)

글자크기
한국일보

'비긴어게인'이 영국 버스킹을 마치고 스위스에서 버스킹을 이어간다. JTBC '비긴어게인'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비긴 어스' 멤버들이 성황리에 영국 버스킹을 마무리했다.

13일 밤 10시 30분 방송된 JTBC '비긴어게인'에서는 이소라, 유희열, 윤도현, 노홍철이 영국 맨체스터에서 마지막 버스킹에 나서는 과정이 그려졌다.

번화한 맨체스터 거리의 소음, 내리쬐는 햇볕에 이소라는 걱정했다. 하지만 YB의 기타리스트 스캇이 버스킹 현장을 깜짝 방문하면서 이소라는 한결 밝은 모습으로 버스킹에 참여했다.

'비긴 어스' 멤버들은 '담배가게 아가씨'의 영어 버전으로 버스킹 막을 올렸다. 이어 비틀즈 'Come Together'로 분위기가 고조됐다.

'비긴 어스'는 조심스럽게 준비했던 오아시스 'Don Look Back In Anger'를 불렀다. 해당 곡은 맨체스터 테러 후 추모곡으로 불린 곡이기도 했다. 공연 후 'Nice' 환호가 터져나왔다.

노홍철이 함께 종을 치는 비틀즈 'Across The Universe' 곡 차례가 왔다. 노홍철이 한껏 긴장을 해 있었으나 윤도현이 종을 까먹고 먼저 시작해버렸다. 노홍철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윤도현)형한테는 이게 찰나지만 저한테 종 치는 건 순간이 아니라 영원이다. 그래도 절반이 남았다"며 마지막 종 임무를 해냈다.

이소라 '나를 사랑하지 않는 그대에게' 공연 중에는 키보드 배터리가 다 돼 소리가 끊기는 사고가 발생했다. 비긴 어스는 당황했다. 반응이 좋았던 공연이기에 아쉬움이 더 컸다. 유희열은 "오늘 소라 누나가 집중을 하더라. 누나가 집중을 하면 나까지 집중이 되고, 내가 집중을 못 하면 누나도 흔들린다. 집중이 되는 순간에 반주가 끊기니까 신이 모든 걸 다 주진 않는 구나, 인생이란 재밌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마지막 곡은 존 레논 'Imagine'이었다. 윤도현은 "함께해주셔서 감사하다. 좋은 날이다. 얼마 전 영국에서 있었던 가슴 아픈 사고에 깊은 조의를 표한다. 한국에서도 아주 큰 사고가 있었다. 여객선 침몰로 인해 많은 희생자가 발생한 사고였다. 많은 한국 사람들이 충격 받았고, 상처로 남았다. 이럴 때일 수록 우리는 음악을 통해 아픔을 치유한다. 우리 마음이 여러분께 닿았으면 좋겠다"는 말을 덧붙였다.

공연 후 유희열은 이소라에게 먼저 다가가 그를 끌어안았다. 이소라는 "희열이는 동생으로만 생각했는데 이번 여행을 통해서, 아빠 같은 면이 생긴 걸 알게 됐다"며 "이제는 사람들(멤버들)이 없으면 못할 것 같다"고 말했다.

윤도현은 "길거리에서 공연하는 게 어떤 건지 이제 조금씩 알 것 같다"며 소회를 털어놨다. '이매진'을 듣고 울었다는 거리 관객도 등장했다. 유희열은 "두 번째 나라까지 왔을 땐 '도현이는 이렇게 음악하는 걸 좋아하는구나' '소라 누나는 음악에서 이걸 중요하게 생각하는구나' 이런 걸 같이 하면서 알게 됐다"고 얘기했다.

한편 '비긴어게인' 멤버들은 다음 회에서 스위스로 향해 버스킹을 이어간다.

강희정 기자 hjk0706@hankookilbo.com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