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710140 0292017081339710140 06 0603001 5.17.1-RELEASE 29 OSEN 0

'비긴' 비긴어스, 마지막 英 버스킹 성공..테러·세월호 아픔 달랬다[종합]

글자크기
OSEN

[OSEN=김은애 기자] 비긴어스가 영국 맨체스터까지 장악했다. 비록 돌발상황이 있었지만 '좋은 노래'의 힘으로 이겨낸 비긴어스였다.

13일 오후 방송된 JTBC '비긴어게인'에선 비긴어스가 영국 맨체스터를 찾았다.

비긴어스는 어느 덧 영국에서 마지막 버스킹을 앞두게 됐다. 노홍철은 아침부터 'I will survive'를 틀며 멤버들의 흥을 북돋았다.

이에 비긴어스는 들뜬 마음을 품고 맨체스터 거리에 도착했다. 하지만 이소라와 윤도현은 다소 긴장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그때 윤도현이 속한 YB 기타리스트 스캇이 깜짝 등장했다. 맨체스터에 거주 중인 그는 윤도현에게 일본에 있다고 거짓말을 한 채 몰래 나타났다.

윤도현을 비롯한 멤버들은 스캇에 반가움을 표했다. 스캇은 비긴어스의 버스킹을 구경하며 그들을 응원했다.

본격적인 버스킹이 시작되자 많은 시민들은 비긴어스의 공연을 구경했다. 윤도현은 '담배가게 아가씨'로 록스피릿을 과시하는가하면 이소라는 오아시스의 'Don't Look Back In Anger' 등을 열창하며 감성을 자극했다.

관중들은 비긴어스의 노래를 떼창하며 뜨거운 박수를 보냈다. 윤도현은 "됐다"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다 키보드의 소리가 안나오는 위기가 발생했다. 유희열은 당황해해했고 관중들은 안타까워했다. 배터리가 다됐던 것.

하지만 관중들은 노래가 멈춘 상황에도 묵묵히 비긴어스의 연주를 기다렸다. 이후 유희열은 "이소라가 엄청 집중했다. 나까지 집중이 됐다"며 "그때 하필 연주가 끊겼다. 신은 모든 것을 다 주진 않는구나 느꼈다"고 털어놨다.

또한 노홍철은 비틀즈의 'Across the universe' 노래 말미 종을 치는 역할을 맡았다. 그는 부담감을 느꼈지만 무사히 종을 친 뒤 흡족한 표정을 지었다.

마지막으로 이소라는 존 레논의 'Imagine'을 불렀다. 그러던 중 윤도현은 "얼마 전 영국에서 있었던 가슴 아픈 사고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 한국에도 몇 해 전 여객선이 침몰하는 사고가 있었다. 작은 무대일지라도 저희가 위로해주고 싶다"고 말하며 맨체스터 테러, 세월호 참사 희생자를 애도했다. 한 관중은 윤도현에게 "당신때문에 울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유희열은 버스킹을 다 끝낸 뒤 이소라를 꼭 끌어안으며 훈훈한 마무리를 지었다. 이소라는 "아빠같은 면이 생겼더라"고 고마워했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비긴어게인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