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700003 0372017081339700003 06 0602001 5.17.9-RELEASE 37 헤럴드경제 0

'스케치북' 자우림, 20년차 장수밴드의 롱런 기대해(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POP=김수형 기자] 올해 20주년을 맞이한 자우림이 대체불가한 매력을 뽐냈다.

13일 방송된 KBS2TVT 예능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는 20주년 맞이한 자우림이 출연해 팬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어냈다.

앞서 이날 방송에서는 MC 유희열은 "자우림 완전체로 4년만이니 오랜만이다"며 반갑게 맞이하면서 "남편 김형규가 매니저 일이라더라"고 운을 뗐다.

이어 "집안 서열 나누자면 어떻게 되냐"며 조심스럽게 묻자, 윤아는 "예능에선 재밌게 하려고 제가 서열이 제일 높다고 한 것 같다"며 이를 쑥스러워하면서

되려 자우림 멤버들에게 진짜인지 여부를 물었다. 이에 자우림 멤버들은 "서열은 윤아가 높은것 같아도 형규가 말을 잘 듣는 것도 아니다"며 솔직 대답으로 웃음을 안겼다.

이어 유희열은 자우림에게 "올해 데뷔 20주년을 맞이했다"고 축하해주면서 "장수 비결이 도대체 뭐냐"며 궁금해했다.

이에 자우림 멤버들은 "팀내에서 연애를 안 하는 것이다"면서 "혼성팀은 이 점이 정말 중요하다, 그리고 윤아가 있어서 혼성밴드의 선을 지킨다. 각자 역할에 충실한 것이 비결이다"며 깨알 팁을 전수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자우림은 "데뷔 앨범 원래 '일탈'이 타이틀 곡이었는데 금지곡이 됐다"면서 "1집 타이틀 곡이 결국 밀랍천사로 활동했지만 결국 일탈이 가장 많은 사랑을 받았다"며 비하인드 스토리도 전했다.

그 뒤를 이어 '스물다섯 스물하나'란 곡에 대해서도 유희열은 제목을 짓게 된 이유를 궁금해했고, 자우림은 "특별한 의미 없다"며 쿨하게 대답,

이어 "상징적으로 툭 튀어나왔다. 이 음과 이 가사, 그리고 음절이 처음부터 딱 붙어서 나왔다"고 덧붙였다.

유희열은 "난 스물한 살이나 스물다섯살 때 무슨 일이 있었나 했다"면서 "사랑이 싹 트는 나이를 상징적으로 얘기한 건가 싶었다, 이제야 비밀이 풀렸다"며 민망한 듯 말을 돌리자, 자우림은 "그렇게 얘기를 지을 걸 그랬다"며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뿐만 아니라 20주년 콘서트를 앞두고 있는 자우림에게 유희열은 "콘서트 티켓이 오픈 되자마자 매진됐다더라"며 축하하면서 "아쉬워하는 팬들은 어떻게 하냐"고 대신 물었다. 자우림은 "12월에 전국투어할 거다, 그때 달리겠다"고 예고해 팬들의 기대감을 더했다.

특히 유희열은 "자우림같은 밴드 또 나올까 싶다. 대체 불가한 매력이 있다"며 자우림의 매력을 극찬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