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199643 0682017071839199643 06 0601001 5.16.13-RELEASE 68 동아일보 0

디지털 음원… 유튜브 뮤비… 일흔 나훈아, 아이돌식 컴백

글자크기

7곡 담긴 새 앨범 ‘드림 어게인’ 공개

동아일보

‘아버지란 그 이름은 그 이름은 男子의 人生(남자의 인생)…남편이란 그 이름은 그 이름은 男子의 人生’(‘男子의 人生’ 중)

역시 나훈아(본명 최홍기·70·사진)였다. 개인사와 시대상을 교묘히 엮어 훼손된 이미지를 제고하고 사람들에게 다가서는 고도의 전략이 엿보였다.

나훈아가 11일 정오 멜론, 지니, 네이버뮤직 등 주요 음원 서비스 플랫폼을 통해 7곡이 담긴 앨범 ‘드림 어게인’을 발표했다. 1966년 데뷔한 나훈아가 신작을 당일 디지털 음원으로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같은 시각, 유튜브로 뮤직비디오도 공개했다. 싸이부터 레드벨벳까지 요즘 젊은 가수들의 신작 발표 방식과 일치하는 이례적 행보다.

거의 모든 음원서비스 업체가 이날 오후 나훈아의 신작을 메인 화면에 노출했다. 카카오뮤직은 ‘감상평을 남기면 음악 선물을 드린다’란 이벤트도 진행했다. 음원과 뮤직비디오 유통을 맡은 다날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워낙 유명한 분이라서 최선의 프로모션을 준비했다”고 했다. 네이버뮤직 관계자는 “나훈아 씨 건으로 우리 쪽과 미팅도 했다. 준비를 많이 한 것 같다”고 했다.

하지만 음원은 이날 오후 온라인에서 큰 반향을 일으키지 못했다. 업체 관계자들은 “실시간 차트 100위권, 250위권에는 진입하지 못했다. 주 소비층이 음원서비스에 익숙하지 않은 까닭인 것 같다”고 귀띔했다. 뮤직비디오는 공개 몇 시간 만에 조회수 2만을 넘겼다.

동아일보

나훈아의 ‘남자의 인생’ 뮤직비디오 도입부(위쪽)와가창(아래쪽) 장면. 유튜브 화면 캡처


타이틀 곡 ‘男子의 人生’의 뮤직비디오에서도 그의 동시대적 업그레이드 욕구가 드러난다. 영상은 1080p 풀HD 화질. 요즘 표준에 맞췄다. 본인의 가창 장면은 클로즈업하는 대신 지하철, 버스정류장, 빌딩의 스크린에 등장하는 식으로 바꿔 세련미를 살렸다. 퇴근길 가장의 쓸쓸함을 묘사한 가사에서는 ‘광화문 사거리서 봉천동까지 전철 두 번 갈아타고…홍대에서 버스 타고 쌍문동까지 서른아홉 정거장’ 같은 디테일을 살렸다.

전문가들은 스토리텔링이 영상과 이루는 시너지에 주목했다. 차우진 대중문화평론가는 “트로트를 듣지 않는 세대를 위한 트로트”로 해석했다. 그는 “‘서른아홉 정거장’은 서른아홉 살로도 읽힌다. 트로트보다 1990년대 가요에 익숙한 3040세대의 새로운 팬을 끌어들이려는 노력이 아닐까”라면서 “홍대, 광화문도 20∼40대에게 익숙한 장소이고, 봉천동과 쌍문동은 뮤직비디오에서 젊은 중산층 가장이 있을 법한 공간”이라고 풀었다.

최규성 대중문화평론가도 “30대 중반 이후를 겨냥한 노래”로 해석했다. 그는 “한편으론 이혼, 자녀 부양과 관련된 그간의 부정적 구설, 아내에게도 팬들에게도 무책임했던 데 대한 미안함을 강조하면서 향후 활동을 이어갈 수 있게 하는 절묘한 포석”이라고 했다.

음악적으로는 어떨까. 나훈아가 작사, 작곡한 ‘남자의 인생’은 그간의 팬들에게 익숙한 트로트의 창법 구성 선율을 유지하면서도 현악 타악 관악을 조화시킨 편곡으로 발라드의 느낌을 가미했다. 간주부에 록 스타일의 질주감을 삽입함으로써 완급 조절을 했고, 미성을 앞세우되 특유의 애끓는 절규를 삽입해 보컬리스트로서 존재감도 드러냈다.

동아일보

나훈아는 오랜 신비주의 전략을 수정하지 않았다. 이날 내내 소속사는 연락을 받지 않았고 인터뷰나 기자간담회도 진행하지 않았다. 나훈아가 직접 기획·연출하는 컴백 공연은 11, 12월 서울 부산 대구에서 열린다. 티켓은 9월 5일 정오부터 ‘예스24’에서 예매할 수 있다.

임희윤 기자 imi@donga.com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