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8637929 0512017061938637929 06 0602001 5.17.5-RELEASE 51 뉴스1 0

'별별며느리' 차도진VS강경준, 선조부터 내려온 악연(종합)

글자크기
뉴스1

'별별며느리' 방송 캡처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수민 기자 = '별별며느리'의 차도진과 강경준의 신경전이 전파를 탔다.

19일 MBC 일일드라마 ‘별별 며느리’에는 윤소희(문희경)와 신영애(조경숙)의 신경전이 그려졌다.

강해순(김영옥)이 또 수성재를 찾아갔다는 말에 신영애는 한달음에 달려갔다. 윤소희는 강해순을 데리러 온 신영애에게 최한주(강경준)의 이야기를 꺼냈고 윤소희는 “그 집 아들도 장 감독님 장례식장 갔었죠?”라고 물으며 “그 집 아들 얼굴은 멀쩡했나보죠? 우리 집 애 코가 이만큼 부어서 왔는데”라고 투덜거렸다.

최한주가 박민호(차도진)를 때린 것 같이 몰아가는 말에 신영애는 “우리애가 그랬대요? 우리 집 애는 폭력 안 씁니다”라고 맞받아쳤고 윤소희는 "강해순을 ‘들고 나가라’" 큰소리를 쳤다. 이에 신영애는 “아무리 본데없는 집안이지만 어른한테 말을 그렇게 하냐”고 분노했다.

또한, 강해순을 데리러 온 최한주를 만난 박민호는 장례식장 일로 날을 세웠다. 박민호는 최한주에게 “시간이 별로 없다”고 쏘아 붙였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금별이 모자란 자금 때문에 혼수를 짝퉁으로 사는 모습이 그려졌고, 이어 들이닥친 계원들에게 당하는 명자(김청)의 모습이 그려졌다.

jjm928@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