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8037659 0512017052038037659 06 0602001 5.17.1-RELEASE 51 뉴스1 0

'프듀101' 이건희·김종현·노태현 11만표 획득…순위 대란 일어날까 [종합]

글자크기
뉴스1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황혜수 기자 = 포지션 평가의 1등이 가려졌다. 보컬 1등은 이건희, 랩 1등은 김종현, 댄스 1등은 노태현으로 이 세 명은 베네핏 11만표를 얻게 됐다.

19일 방송된 m.net '프로듀스101'에서는 보컬, 랩, 댄스에 맞춰 팀 대결이 지난 방송에 이어 그려졌다. 11만표의 베네핏을 얻기 위한 포지션 대결 끝 세 명의 승자가 가려졌고 본격적인 투표 경쟁이 시작될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연습생들의 특기를 살린 포지션 평가가 이어졌다. 기존에 가지고 있던 순위와는 다른 팀 내 순위를 차지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뉴스1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먼저 박우담 연습생이 자신의 특기인 가창력을 활용할 기회를 잃고 댄스조에 포진돼 댄스연습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박우담은 노래 포지션을 맡지 못하고 댄스 포지션을 맡게 된 것에 대해 "제가 이 경연이 마지막 경연이 될 것 같다"며 눈물을 보였다. 이어 가희에 댄스 연습을 확인받으며 초조한 모습을 보였다.

'랩'포지션 중 그레이와 쌈디가 작곡한 노래 '니가 알던 내가 아냐' 팀의 폭발적인 반응으로 눈길을 끌었다. 센터 우진영을 필두로 김상균, 이의웅 등이 속한 이 팀은 뛰어는 랩 실력과 팀 매치로 완벽한 무대를 소화해 관객 반응을 최고로 이끌어 냈다. 랩 멘토인 치타 또한 "전체적으로 봤을 때 나는 1등이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보컬의 '소나기'조는 이슈 메이커들이 다소 포진돼 눈길을 끌었다. 실력 논란이 있었던 윤지성과 권현빈이 속한 조였던 것. 윤지성은 "웃기기만 한 사람 아니고 이제는 보여줘야할 때라 생각한다"며 리더에 나섰다. 권현빈 또한 음정을 잘 찾지 못하고 손을 떨 정도로 부담스러워하는 모습이었지만 실수없이 무난한 무대를 보였다.

박지훈, 다니엘, 사무엘 등의 쟁쟁한 팀원들로 구성된 댄스 어벤저스 팀에서 브랜뉴뮤직의 박우진이 1등을 하는 등 예측할 수 없는 등수로 눈길을 끌기도 했다.

한편, 포지션 평가 점수와 함께 온라인 투표를 함께 반영한 최종순위는 다음주 방송에서 발표된다.
hs1004@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