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7987854 0032017051737987854 05 0506001 5.17.5-RELEASE 3 연합뉴스 0

'슈틸리케호 황태자' 이정협, 대표팀 합류 어려울 듯

글자크기

오른쪽 발목 부상으로 3∼4주 진단…대체 선수 고심

연합뉴스

슈틸리케호의 '원조 황태자' 이정협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슈틸리케호의 '원조 황태자' 이정협(26·부산 아이파크)이 다음 달 13일 열리는 카타르와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에 참가하지 못할 가능성이 커졌다.

조진호 부산 아이파크 감독은 17일 FC서울과 대한축구협회(FA)컵 16강을 앞두고 이정협의 부상 소식을 전했다.

이정협이 14일 아산 무궁화와 K리그 챌린지(2부리그) 경기 중 오른쪽 발목 인대를 다쳐 3∼4주 뛰기 어렵다는 진단을 받았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이정협은 오는 22일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발표하는 23명의 대표팀 소집 명단에서 일단 제외될 전망이다.

이정협은 올 시즌 K리그 챌린지에서 7경기 연속 득점 행진을 펼치는 등 매서운 공격력을 뽐냈지만 부상 악재를 만나 카타르 원정길에는 동행하지 못하게 됐다.

슈틸리케호의 붙박이 공격 자원이었던 이정협의 부상으로 대표팀은 새로운 공격수를 수혈해야 하는 상황을 맞게 됐다.

올해 K리그 클래식에서 6골을 몰아친 포항의 골잡이 양동현과 한 때 대표팀에 단골로 드나들었던 강원FC의 공격수 이근호 등이 이정협을 대체할 후보로 꼽힌다.

한편 대표팀은 22일 소집 명단을 발표하며, 선수들은 29일 파주 축구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에 모여 담금질을 시작한다.

chil8811@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