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6781478 0372017032136781478 06 0602001 5.17.5-RELEASE 37 헤럴드경제 0

[팝인터뷰①]'완벽한 아내' 허은정 "난 열정이 많은 배우…예쁘게 봐달라"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배우 허은정 / 서보형 기자


" border=0 />

[헤럴드POP=성선해 기자] 참 밝다. 시원시원한 화법은 물론, 보는 사람까지 기분 좋게 만드는 에너지가 있다. 열의 넘치는 배우 허은정(27)을 만났다.

'완벽한 아내'(극본 윤경아/연출 홍석구 김정민)에 출연한 허은정의 인터뷰가 지난 16일 진행됐다. 드센 아줌마로 세파에 찌들어 살아오던 심재복(고소영)이 예기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면서 잊었던 여성성을 회복하고 삶의 새로운 희망과 생기발랄한 사랑을 찾게 되기까지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허은정은 손유경 역으로 '완벽한 아내'에 출연 중이다. 정나미(임세미)의 중학교 동창으로, 미스터리 한 비밀을 알고 있는 인물이다. 홍석구 감독은 "어떤 배역이라도 상관없다. 무조건하고 싶다"를 외치는 그의 열의에 반해 손유경 역을 맡겼다.

"당시 감독님은 '요구하면 할 수 있는가'를 보신 것 같다. 그래서 그 분 옆에 있는 생판 처음 보는 분의 손을 잡아가며 열연을 했다. 웃다가 울었다. 뭐라도 보여줘야겠더라 싶더라.(웃음) 손유경은 처음 봤을 때부터 '이 역할 한 번 해보고 싶다'라고 생각했다. 이 친구가 어떤 생각을 갖고 있는지가 되게 궁금했다. 사건의 실마리를 알려주는 역인데, 나중에는 어떻게 되는지도 궁금하다."

헤럴드경제

KBS 2TV 방송화면 캡처


현재 손유경은 그야말로 베일에 싸여있는 인물이다. 장면과 대사가 한정적이어서 표현하기에도 한계가 있다. 하지만 허은정은 열심히 손유경이 어떤 사람일지 상상했다. 그는 "아마도 넉넉하지 않은 친구가 아닐까. 어린 나이에는 많이 방황하기도 했겠지만, 지금은 정신 차리고 회사에 다니는 25세가 아닌가 한다. 당찬 면도 있을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허은정은 대사가 없는 신에도 미리 대본에 할 말을 만들어 써놓는다. 그리고 눈빛 연기를 펼칠 때 이를 생각한다. 그의 남다른 열의를 엿볼 수 있는 부분이다. 참으로 지극정성이다. 그는 "원래 내가 좀 치열하다"라며 웃음을 터뜨렸다.

정신없이 돌아가지만 화기애애한 '완벽한 아내' 현장은 허은정에게는 의미가 남다르다. 2년간의 공백 뒤에 주어진 귀중한 기회이기 때문이다. 이를 통해 그는 배우란 기다리는 직업이란 사실을 배웠다. 끊임없이 누군가의 선택을 받아야만 하는 운명이기 때문이다. 허은정이 매사에 치열하게 임하는 이유다.

그의 롤모델은 이미숙과 윤여정이다. 아름다움과 카리스마를 갖춘, 성숙하고 노련한 배우가 허은정의 최종 목표다. 갈 길이 멀어 보인다고? 천만에. 테니스와 등산, 골프, 스킨스쿠버 등 각종 스포츠가 취미인 허은정은 씩씩함과 당찬 패기 그 자체다. "특히 혼자 등산하는 걸 좋아한다. 한 번 다녀오면 몸도 마음도 맑아진다. 그럼 긍정적이게 되더라. 머릿속이 복잡하면 관악산이나 청계산을 찾는다. 험준하더라도 밑에서 김밥 한 줄 사서 올라간다. 아무도 없는 곳에 앉아서 먹으면 최고다. 사실 내가 열정이 참 많은 배우다. 많은 분들이 예쁘게 봐주셨으면 한다.(웃음)"

헤럴드경제

배우 허은정 / 서보형 기자


" border=0 />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