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2966327 014201207032966327 02 0213001 5.18.21-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해경 첫 훈련함 ‘바다로’ 취역

글자크기
Financial News

【인천=한갑수 기자】해양경찰청은 최초의 훈련함 '바다로'(사진)가 3일 인천해경서 함정부두에서 취역했다고 밝혔다.

해경은 그간 해양 주권 수호를 위해 최신예 함정을 지속적으로 증강해 왔지만 함정요원 교육 훈련을 위한 전용 훈련함이 없어 신임 경찰관 및 함정장비 운용자를 대상으로 한 체계적인 함 운용술 교육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

해경은 528억60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훈련함을 3년4개월만에 건조했다.

이번에 정부기관 최초로 실전 배치되는 훈련함 '바다로'는 배수톤수 4200t에 총길이 121m, 폭 16m, 최대속력 18노트(시속 약 34㎞)로 100여명의 교육생이 동시에 생활하며 훈련을 할 수 있다.

특히 효율적인 함정 운용 교육을 위해 강의실과 세미나실·멀티미디어실 및 각종 항해 기관 실습장비 등을 갖추고 있다.

또 40㎜ 자동포 훈련을 위한 함포사격 시뮬레이터를 갖추고 40노트급 고속단정 2척과 분당 40t을 분사 가능한 소화포 설비 및 유회수장비, 해양조사장비 등을 갖춰 해상경비 임무, 대형 해양오염사고에도 효과적인 대응이 가능하다.

해경은 향후 훈련함을 우수 해양경찰 인재 양성과 원양실습 훈련, 저개발 국가를 대상으로 한 선진 해상치안시스템 전수 등 임무에 활용할 방침이다.

한편 이날 취역식에는 김황식 국무총리를 비롯한 정부기관 관계자와 해양 관련 유관기관 대표 등 600여명이 참석했다.

kapsoo@fnnews.com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