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2799198 037201206182799198 02 0207001 5.18.21-RELEASE 37 헤럴드경제 0

TA-50 훈련기 최초 실무장 사격.. 결과는?

글자크기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대한민국 공군작전사령부는 무장능력을 장착한 TA-50 훈련기로 최초의 실무장 사격 시험비행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18일 밝혔다.

공군에서 유일하게 TA-50 훈련기를 운용하고 있는 공군 제16전투비행단 115전투비행대대는 지난 5월 최초로 실무장 사격에 나서 현재까지 총 20회의 발사 시험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또한 공군은 이번 주 열리는 역대 최대 규모의 한미연합 통합화력 전투 훈련에서도 TA-50을 출격시켜 MK-82 폭탄 실무장 사격을 성공적으로 마무리지었다고 덧붙였다.

TA-50 훈련기는 미래 공군 전투기 조종사를 양성하기 위한 훈련기로서 지난해부터 무장 전력화를 시작해 현재 KF-16 전투기와 대등한 전투기동 성능을 보유하고 있다는 게 공군 측의 설명이다. 이 훈련용 전투기에 무장능력이 탑재되면 공대공 및 공대지 공격이 가능해진다.

HeraldM

TA-50 [사진=국방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군 관계자는 “TA-50 훈련기 실무장 사격훈련이 성공함에 따라 선진 항공우주군 육성을 위해 오랫동안 노력해 온 공군의 TA-50 훈련기 사업이 정점을 찍었다고 할 수 있다”며 “이제 TA-50으로 개발 항공기의 비행 능력을 검증할 수 있음은 물론, 사실상 실무장 발사가 가능해 유사시 적 목표물에 대한 공대지 공격을 가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군에 따르면, TA-50 훈련기는 T-50과 같은 플랫폼을 사용하며 최신 항공전자기술을 적용한 디지털 비행제어 시스템과 미 F-18 전투기에 장착되는 엔진, 높은 구조하중 기준을 적용한 견고한 기체구조, 함재기에 착륙할 수 있는 착륙장치를 장착해 최신예 전투기 운용환경과 유사한 구조를 갖추고 있다.

공군 제16전투비행단 115전투비행대대 김성훈 대대장(중령ㆍ44)은 “이번 TA-50 실무장 최초 발사 성공으로 빠르고 정확한 타격능력을 지닌 검독수리의 위용을 재검증했으며, 최신예 전투기를 운용하게 될 훈련 조종사의 실전적 교육훈련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115 전투비행대대는 현재까지 TA-50 21호기를 도입했고 오는 6월 내에 22호기를 도입, 7월 중 전력화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오는 연말에는 최초로 TA-50 훈련기의 전투기입문과정(LIFT) 과정을 거친 9명의 정예 전투조종사가 배출될 전망이다. 이들은 장차 F-15K, KF-16 전투기에 탑승해 대한민국 영공방위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TA-50이 탑재한 주요 무장능력으로는 단거리 공대공 미사일, 단거리 공대지 미사일, 인마 살상용 확산탄, 일반 목적용 폭탄, 대전차 확산탄, 2.75인치 로켓 발사대 등이다.

TA-50의 제원은 전장 13.14m, 전폭 9.17m, 전고 4.91m이며 최대 속도 마하 1.4까지 낼 수 있다.

내부에는 20mm 기관총 등 재래식 무기도 장착돼 있다.

soohan@heraldm.com

<ⓒ세계로 통하는 한국의 창, 헤럴드경제(www.heraldm.com)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