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17127439 0792014102417127439 06 0601001 6.1.1-RELEASE 79 한국경제TV 0 false true false false 1414157929000 1414158216000 popular

'뻐꾸기둥지' 전민서, 출생의 비밀 알았다…'언니 이채영이 친모라니'

글자크기
한국경제TV

전민서가 출생의 비밀을 알게 됐다.

24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뻐꾸기 둥지'(곽기원 연출/황순영 극본) 94회에서 이화영(이채영)은 최상두(이창욱)로부터 이소라(전민서)가 자신의 딸이란걸 알게 됐다.

집으로 돌아온 화영은 배추자(박준금)에게 다짜고짜 이 사실을 확인하려 했다. 그녀는 엄마를 안방으로 데려온 후 "솔직히 말해봐. 소라. 누구 딸이야?"라고 물었다. 배추자는 놀라서 어쩔 줄 몰라하며 자신의 입을 틀어막았다.

이화영은 "아니지? 그렇지? 거짓말이지? 엄마 어서 말해봐"라고 다그쳤다. 추자는 놀라서 가만히 흐느껴 울었다. 이어 이화영을 붙잡고 울다가 "그래. 소라 제 딸이야. 네가 버린거 엄마가 데리고 왔어"라고 털어놨다. 그 말에 화영은 놀라서 눈물만 뚝뚝 흘린채 고개를 저었다.

배추자는 "맞어. 소라 네 딸이야 이것아. 내 딸이 낳은 내 핏줄 내 새끼 남한테 줘버려? 사람으로 태어나서 어떻게 그런 몹쓸 짓을 해. 진우는 네 아들이라고 악다구니를 쓰면서 네가 진짜 낳은 아이는 왜 데려왔냐니"라고 소리쳤다.

이화영은 아니라며 계속 눈물을 흘렸다. 이에 배추자는 화영의 뺨을 거칠게 때린 뒤 "나쁜년. 천번을 받을 년. 벼락 맞아 죽을 년"이라고 울면서 그녀를 때렸다. 이어 "엄마 잘못 만나 엄마를 언니라 부르면서 구박만 받은 소라가 무슨 잘못이 있어. 나도 이를 악물면서 참았어. 그런데 왜 데려다 키웠냐고? 네가 인간이냐"라며 때렸다.

한국경제TV

그때 마침 집에 소라가 들어왔다. 소라는 방 안에서 두 사람이 나누는 소리에 가만히 그들의 이야기를 들었다. 추자가 화영에게 어떻게 소라를 데려다 키우게 됐는지 말하던 중이었다. 입양 기관에서 화영을 찾기 위해 집에 전화했다가 추자와 통화를 하게 된 것.

추자는 "집 나간 딸년이 시집도 안간 처녀가 애를 나았다는데 내가 어떻게 밝혀"라며 자신이 소라를 데려다 키우게 됐다고 밝혔다. 화영은 "난 모른다. 내가 안 나았다. 내가 나온거 비밀로 해줘라. 아무한테도 말하지 말라"라고 말한 뒤 방을 나왔다. 그때 소라가 서 있는걸 발견, 추자와 화영, 소라는 서로 대치 상태로 서로를 바라봤다. 이후 소라는 밖으로 도망치듯 뛰어 나갔다.
한국경제TV 와우리뷰스타
김혜정기자 idsoft3@reviewstar.net
<저작권자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