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702146 00320111017702146 02 0110001 5.18.21-RELEASE 3 연합뉴스 0

<인천시-적십자병원 경인의료재활센터 놓고 갈등>

글자크기

市, 병원-센터 시설 완전 분리 요구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인천시와 인천적십자병원이 지난해 2월 문을 연 경인의료재활센터의 시설, 장비 활용을 둘러싸고 갈등을 빚고 있다.

센터는 서울에 있는 국립재활원 이후 지방에 처음 설립된 공공의료재활시설이다.

국ㆍ시비 370억원이 투입돼 인천시 연수구 연수동 인천적십자병원 부지 내에 지상 5층, 연면적 1만6천600㎡, 150병상 규모로 건립됐다.

이곳은 물리치료실, 수치료실, 작업치료실 등 전문 재활치료공간과 영상의학과, 임상병리과 등의 검사실을 갖추고 장애인들에게 전문적인 재활치료와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문제는 센터 내부에 바로 옆 인천적십자병원의 수술실과 중환자실, 정형외과, 신경외과 등이 있고 센터 건립을 위한 보조금 일부가 인천적십자병원의 의료장비 구입비로 쓰였다는 것.

이 같은 문제점은 지난해와 올해 국정감사에서도 지적됐고 보건복지부와 인천시는 인천적십자병원에 시설 이전과 의료장비 구입비 환수를 요구하고 있다.

인천시의 한 관계자는 17일 "경인의료재활센터의 2~3층이 실제로는 적십자병원으로 사용되는 실정에서 병원 측에 시절 이전을 요구했지만 오는 2015년에나 가능하다는 답변을 받았다"면서 "센터가 당초 목적에 맞게 가동되도록 대한적십자사는 인천적십자병원과 센터의 분리ㆍ독립을 조속히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인천적십자병원 측은 센터 건립 단계에서부터 일부 공간과 장비를 공동 활용하는 조건으로 사업을 추진했는데 시가 이제와서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인천적십자병원의 한 관계자는 "시와 대한적십자사가 센터 공동운영협약을 했고 건립추진위원회에 인천시 간부도 포함돼 센터 건립을 함께 추진했다"면서 "재활센터와 적십자병원이 별도 시설과 장비를 사용하는 구조로 사업을 추진했다면 사업비가 훨씬 늘어났을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시는 오는 2013년까지는 경인의료재활센터와 적십자병원을 완전 분리한다는 목표를 세우고 적십자병원 측에 조속한 조치를 계속 요구할 방침이다.

smj@yna.co.kr

<연합뉴스 모바일앱 다운받기>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