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989636 0432019011249989636 04 0401001 5.18.26-RELEASE 43 SBS 34537392

[취재파일] 부유한 국가로 이민 가면 수명이 늘어난다?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직업, 유학, 또는 가족을 찾아 고소득 국가에 정착한 이민자들이 그 나라에서 태어난 현주민보다 조기 사망할 확률이 낮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미국의 소리(VOA)에 따르면 전 세계 92개국 1천 520만 명의 이민자의 사망률을 연구한 96개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이민자들은 자신들이 정착한 나라에 사는 현지인들보다 조기사망률이 30% 가까이 낮았습니다. 이민자 대부분은 일자리와 유학을 위해서 부유한 국가로 갔습니다.

또 부유한 국가로 온 이민자들은 고국의 사람들과 비교해도 주요 질병의 사망률이 낮았다고 로버트 앨드리지(Robert Aldridge) 런던대학교(UCL) 교수가 밝혔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세계적으로 2억 5천 8백만 명이 태어난 나라를 떠나 다른 나라에 살고 있습니다. 이는 전 세계 인구의 3% 이상을 차지합니다.

많은 고소득 국가에서는 해외 이민자들이 사회에 과도한 부담을 주고, 특히 건강보험 재정을 고갈시킨다고 생각해 이민을 제한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 연구는 이민자들의 의료 부담이 본토 사람들보다 적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연구자들은 밝혔습니다.

이민자들의 사망률이 높은 경우는 전염병과 살인과 같은 외적 요인뿐이었습니다. 이민자들은 현지 사람들보다 외적 원인에 의한 사망률이 28% 높았고 결핵, 간염, 에이즈 같은 전염병 사망률은 2배 이상 이었습니다.

그러나 이민자들은 심장병, 소화불량, 혈액 순환이나 내분비 문제, 정신 장애, 암, 호흡기나 신경계 질병으로 사망하는 경우가 상대적으로 낮았습니다.

이 때문에 이민은 기대수명 증가에 긍정적 효과가 있었습니다. 실제로 남성 이주자들은 현지 남성보다 28%나 조기 사망률이 낮았고 여성 조기 사망률은 25% 낮았습니다.

다만 이 연구는 고소득 국가로 옮긴 이민자를 중심으로 분석이고 난민이나 망명자들은 제외됐습니다. 또 이민자들의 심각하거나 만성적인 건강 문제 또는 산모나 영·유아의 건강 문제를 중심으로 한 분석은 연구에서 배제됐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학력 이민자들은 이주할 때 더 많은 수입을 고려하며 건강의 조건이 이주 결정에 영향을 미치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고학력 이민자들은 더 나은 생활 조건과 근무 환경을 갖게 되면서 건강 상태는 현지 사람들과 거의 비슷했습니다.

언급했듯이 전염병과 살인율은 현지인보다 높게 나타나는데, 이는 이민자들이 새로운 환경과 일자리에 직면하는 비호의적인 환경이 원인이었습니다.

이 때문에 많은 젊고 상대적으로 건강한 이민자들이 저임금과 위험한 일자리를 갖고 평균 이하의 주택 환경에 거주하게 됩니다.

결국 위험한 직업과 질 낮은 생활환경은 외적 원인과 전염병으로 인한 사망 가능성을 높이게 됩니다. 그러나 건강한 상태에서 정착한 이민자들은 이밖에 다른 원인의 사망률은 낮은 편이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체육계 '성폭력·폭행 의혹' 파문
▶새로워진 '마부작침'을 만나보세요!
▶네이버 메인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