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75729 036201212174875729 02 0201001 5.18.17-RELEASE 36 한국일보 0

서울시 "술 광고에 아이돌이 72%… 자제하라"

글자크기

지나친 업체 세무조사 요청… "아이돌 기준 모호" 반발

서울시가 술 광고에 아이돌 모델을 기용하는 것을 자제해 줄 것을 주류업체 등에 촉구하고 나섰다. 청소년들이 술의 위험성을 인지 못하고 오히려 좋은 것으로 받아들일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서울시는 18일 주류제조사와 연예기획사, 광고 제작사 등에 아이돌의 주류 광고 출연을 자제해 줄 것을 요청하는 공문을 발송했다고 17일 밝혔다.

서울시가 대한보건협회와 닐슨미디어리서치의 광고현황을 분석한 결과, 올해 1~11월 지상파 TVㆍ라디오ㆍ신문 등에 나온 주류 광고는 하루 평균 574건, 모두 18만9,566건이었다. 이 가운데 93.9%가 맥주광고였고, 광고 매체로는 케이블TV가 85%(16만1,147건)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서울시는 특히 주류 광고를 통해 자주 노출되는 연예인 22명 중 17명(72%ㆍ중복 제외)이 아이돌이었고, 노출빈도 1위는 탤런트 김수현, 2위 공유, 3위 피겨 선수 김연아 순으로, 이들을 모델로 한 주류 광고가 청소년에게 상당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분석했다.

서울시는 이에 따라 이번 공문 발송을 계기로 주류 광고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자율규제 활동이 형식적이거나 실효성이 없다고 판단될 경우 과다한 광고나 청소년 보호에 해가 되는 광고를 하는 업체를 대상으로 국세청에 세무조사를 요청할 방침이다. 아울러 주류 광고 규제법을 강화할 수 있도록 정부에 법 개정도 건의할 계획이다.

그러나 서울시의 이번 조사에서'아이돌'의 연령 기준이 40대 이하로 설정돼 배우 원빈, 하정우와 가수 싸이까지 아이돌 모델로 분류하는 등 기준 자체가 지나치게 광범위하다는 비판도 제기되고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아이돌은 청소년에게 인지도가 높고 우상화된 연예인으로 본래 단어의 뜻은 나이와는 크게 관계 없다"며 "이들이 주류 광고에 출연할 경우 청소년에게 술에 대한 좋은 이미지를 심어줄 우려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김대성기자 lovelily@hk.co.kr

[ⓒ 인터넷한국일보(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