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714823 0092018061345714823 02 0201001 5.18.7-RELEASE 9 뉴시스 0

효순·미선 제16주기 추모제…"사건 진상 밝혀라"

글자크기
뉴시스

【양주=뉴시스】홍미선 기자 = 13일 오전 경기 양주시 광적면 효촌리 56번 국도 사고현장에서 추모객들이 영정을 들고 행진하고 있다. 2018.06.13.beautifulsun@newsis.com



【양주=뉴시스】홍미선 기자 = "효순·미선 사건의 진상을 규명하라. 불평등한 한미 소파(SOFA·한미행정협정) 개정하라."

지난 2002년 주한미군 장갑차(궤도 차량)에 치여 사망한 고(故) 심미선·신효순 양의 16주기 추모제가 13일 오전 경기 양주시 광적면 효촌리 56번 국도 사고현장 평화공원 부지에서 열렸다.

이날 추모제에는 미선효순추모비건립위원회 소속 시민단체를 비롯해 일반 시민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추모제는 참석자들이 마을 입구에서 사고현장까지 걷는 추모 행진을 시작으로 헌화, 추모 춤, 평화공원 조성계획 발표, 추모사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문홍주 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 공동대표는 "반드시 진상을 규명하고 소파를 개정해 미국의 사과를 받아내야 할 것"이라며 "어제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이 열렸다. 한반도 평화와 북미관계 정상화가 이어진다면 효순 미선이를 홀가분한 마음으로 떠나보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가수 방기순씨는 "안타깝고, 미안하고, 보고싶다"며 고(故) 심미선·신효순 양을 위한 추모 노래를 불렀다.

뉴시스

【양주=뉴시스】홍미선 기자 = 13일 오전 경기 양주시 광적면 효촌리 56번 국도 사고현장에서 추모객들이 헌화를 하고 있다. 2018.6.13.beautifulsun@newsis.com



남재영 평화공원조성위원회 시민대표는 "참사의 원인은 주한 미군이 주둔하고 있다는 현실"이라며 "불평등한 소파로 인해 우리나라 법으로 처벌할 수 없다는 것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김천 율곡중학교 3학년 김민성 양은 편지글 낭독을 통해 "억울한 죽음을 알리기 위해 수많은 사람들이 촛불을 들었지만 미군들은 끝까지 무죄라고 주장하는 모습을 보고 어이가 없었다"며 "그날 미군의 장갑차가 멈추고 친구들을 만났더라면 얼마나 좋았을까"라고 고(故) 심미선·신효순 양을 추모했다.

미선효순추모비건립위원회는 사고현장 앞 공원 대지(366㎡)에 추모공원(평화공원) 사업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 사업은 현재 미군 측이 공원 예정부지에 있는 추모비 이전 요청에 대한 응답을 하지 않아 잠정 연기된 상태다.

지난 2002년 6월 13일 당시 중학교 2학년이던 신효순·심미선 양은 생일을 맞은 친구 집에 가기 위해 인도가 없는 56번 지방도 2차로를 걷다가 훈련을 마치고 복귀하던 미군 궤도차량에 치여 숨졌다.

당시 운전한 미군 병사에게 무죄 평결이 내려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전국 곳곳에서 추모 열기가 일었다.

beautifulsun@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