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42151 0242018011542642151 08 0801001 5.18.21-RELEASE 24 이데일리 0

이스트소프트, 금융시장 진출..자회사 ‘전문사모집합투자업’ 등록

글자크기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알약, 알집 등 소프트웨어 개발 기업으로 유명한 이스트소프트가 인공지능(이하 AI) 기술을 활용한 금융 사업에 도전한다.

이스트소프트(대표 정상원)는 지난해 금융 자회사로 설립한 ‘엑스포넨셜자산운용’의 전문사모집합투자업 등록 절차를 완료하고, 금융 사업에 진출한다고 15일 밝혔다.

‘엑스포넨셜자산운용’은 2017년 3월 이스트소프트의 금융 자회사로 설립돼 같은 해 12월 20일 금융위원회 ‘전문사모집합투자업’ 등록을 마쳤다. 금융과 AI 기술의 융합을 통한 차별화된 방식의 투자 전략을 제시할 계획이다.

이데일리
엑스포넨셜자산운용은 김기태 대표를 주축으로 글로벌 매크로 헤지펀드 운용 경험을 보유한 금융 전문가로 구성된 전문 투자팀을 운영한다.

김 대표는 연세대학교 경영학과 졸업 후 우리은행, 산은자산운용, 미래에셋자산운용, 파이어니어 인베스터스 등 다양한 금융권에서 운용 경험을 갖췄다.

김기태 대표는 “투자자의 자산 증대를 목표로 예측력 높은 A.I 투자 모델과 알고리즘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보다 혁신적인 투자 전략과 운용 상품을 제공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또 “컴퓨터 알고리즘에 기반한 퀀트(Quant) 트레이딩은 미국 등 해외 금융 시장에서 널리 사용되고 있지만, 아직까지 국내 금융 시장에서는 크게 활성화돼 있지 않은 투자 기법”이라며, “자체 개발한 AI 트레이딩 알고리즘은 딥러닝을 통해 금융 시장의 의미있는 지표를 분석하고 미래 시장의 변화를 정교하게 예측해 성공적인 퀀트 투자를 이끌어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부연했다.

한편 모회사인 이스트소프트는 서울대학교 수리과학부 강명주 교수가 창업한 A.I 기반 금융 스타트업 ‘아이트릭스(iTrix)’에 2016년 지분 투자를 단행했으며, 양사 기술력을 합쳐 딥러닝 기술을 활용한 AI 트레이딩 알고리즘(A.I Trading Algorithm)을 개발해 왔다.

AI 트레이딩 알고리즘은 복잡한 금융 시장 데이터를 분석해 시장의 흐름을 예측하며, 전문 포트폴리오 매니저의 투자경험, 통찰력과 융합된다.

엑스포넨셜 자산운용은 2018년 1분기 중 멀티 전략과 효과적인 시장리스크 관리로 안정적인 수익률을 추구하는 ‘헤지펀드’ 운용을 시작하며, 딥러닝 기반의 운용 전략을 활용하는 ‘AI 펀드’ 상품도 출시할 계획이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