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746579 037201209173746579 08 0801001 6.0.16-HOTFIX 37 헤럴드경제 0

애플 팬보이들 삼성 광고에 패러디로 반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정태일 기자]삼성전자가 미국 전역 신문에 갤럭시S3와 아이폰5의 기능을 비교하는 광고를 싣자 애플 팬들이 이를 패러디한 광고물을 퍼트리는 등 들고 일어났다.

17일 외신에 따르면 애플팬들은 삼성전자 광고를 변형한 패러디물을 트위터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에 올리고 있다.

앞서 삼성전자는 ‘그리 어렵지 않아요(It doesn’t take a genus)’라는 꼭지로 시작하는 광고의 첫 문장 아래 갤럭시S3와 아이폰5의 사양과 기능을 열거하면서 갤럭시S3가 아이폰5에 비해 더 우수한 이유를 설명했다.

삼성은 또 ‘(애플이) 다음에 내놓을 혁신도 이미 갤럭시S3에 다 있다(The NextBig Thing Is Already Here GALAXY SⅢ)’는 문장도 강조했다.

이에 대해 애플의 한 팬은 삼성의 광고 첫 문장을 ‘고등학교에서 누가 (약자를) 괴롭히는 사람인지 아는 것은 그리 어렵지 않아요(In High School, It doesn‘t take a genus to know who is just a bully)’로 바꿨다.

HeraldM

[사진 출처= 씨넷]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지막 문장도 ‘다음에 일어날 중대한 사건은 여기있는 아이들을 괴롭히는 갤럭시S3이다(The Next Big Thing Is just a bully Here GALAXY SⅢ)’로 고쳤다.

다른 팬도 ‘어느 폰이 더 나쁜지 판별하는 것은 그리 어렵지 않아요(It doesn’t take a genus, To figure out which phone is uglier)로 패러디했고, 아이폰5 뒷면이 알루미늄으로 처리된 것을 의식한 듯 아예 첫 문장을 고려 ‘싸구려 플라스틱 폰으로 정하지 마세요(Don’t settle for cheap plastic)’라고 수정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삼성전자가 갤럭시S3와 아이폰5를 비교한 항목에서 ‘S보이스는 100% 시리를 복제했다’, ‘플라스틱이 알루미늄보다 무겁기 때문에 제품 무게 차이가 난다’, ‘4.8인치의 화면은 눈에서 20인치 떨어져 봐야 편하다’ 등의 첨부 문구를 집어넣기도 했다. killpass@heraldcorp.com

- 헤럴드 생생뉴스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