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18628140 0722014122518628140 02 0201001 5.18.21-RELEASE 72 JTBC 0

"법 저촉 없게 조치" 조현아에 문자…증거인멸 고리 포착

글자크기
[앵커]

검찰은 대한항공 회항 사건과 관련해 조현아 전 부사장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어제(24일) 청구했는데요. 영장 내용에는 포함되지 않았지만 증거인멸의 정황이 하나둘 드러나고 있습니다. 검찰은 조 전 부사장과 여모 상무, 그리고 대한항공 출신의 국토부 조사관들 사이에 증거인멸의 고리를 포착했습니다.

김태영 기자입니다.

[기자]

대한항공 객실담당 여모 상무의 복구된 휴대전화에서 조현아 전 부사장의 증거인멸 개입을 시사하는 문자메시지가 발견됐습니다.

여 상무는 국토부 조사가 시작되고 조 전 부사장에게 '법률적 저촉 사항이 없도록 조치하겠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조 전 부사장이 여 상무에게 증거인멸을 지시했거나 보고받고도 묵인했을 가능성을 보여주는 대목입니다.

검찰은 이와 함께 공무상비밀누설 혐의로 체포된 국토부 조사관 김모 씨를 상대로 여 상무에게 조사 내용을 전달했는지 추궁하고 있습니다.

특히 압수한 휴대 전화와 이메일을 복구해 분석하는 동시에 대한항공 측 자금이 김 씨 계좌로 흘러들어 갔는지도 살펴보고 있습니다.

검찰은 대한항공 출신 최모 조사관 역시 대한항공 측과 20~30차례 통화나 문자메시지를 주고받은 정황에 대해서도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김태영 기자

JTBC, DramaHouse & J Content Hub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