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7-RELEASE 60283288 1192020052260283288 119 연합뉴스TV 0 04 0401001 false true true true false 1590143387000 1590149911000 1 집단면역 모색 스웨덴 주변국 2005231101

기사보기

기사창 닫기
  • ESC를 누르거나 기사 바깥 영역을 더블 클릭하면 기사창이 닫힙니다.

집단면역 모색 스웨덴의 좌절?…주변국보다 피해 커

집단면역 모색 스웨덴의 좌절?…주변국보다 피해 커

[앵커]

코로나19에 맞서 적극적인 방역을 추진했던 대부분의 나라와 달리 집단 면역을 모색했던 스웨덴.

이웃 나라에 비해 피해 규모가 상당한 정도로 커 참패라는 평가에 일단 무게가 실리는데요.

하지만 스웨덴은 강제적인 조치를 내놓기 보다는 여전히 시민들의 책임의식을 강조하며 위기돌파를 모색하고 있습니다.

박혜준 PD입니다.

[리포터]

유럽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하던 4월, 스웨덴 스톡홀름의 모습입니다.

봉쇄령으로 황량했던 주변국들의 거리와 달리 노천카페에서 외식을 즐기는 시민들의 모습은 코로나19에 주눅들지 않겠다는 의연함마저 느껴집니다.

하지만 빗장을 걸어 잠그고 코로나19에 대응하는 대신 집단 면역을 택한 스웨덴이 최근 참담한 성적표를 받아들었습니다.

통계전문사이트 월드오미터의 집계 결과 스웨덴의 누적 감염자 수는 3만 2천여명, 사망자 수는 3천 800명을 넘어섰습니다.

이웃한 북유럽 국가들에 비해 상당한 피해규모입니다.

스웨덴은 국경을 맞댄 노르웨이에 비해 인구수는 두 배이지만, 사망자 수는 무려 16배 이상 많습니다.

앞서 스웨덴 당국은 5월 초까지 스톡홀름 전체 인구의 3분의 1이 집단면역 수준에 도달할 것으로 전망했는데 최근 연구 결과, 예상에 미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지난 4월 말 기준으로 수도 스톡홀름 시민 중 코로나19 항체를 보유한 비율을 7.3%로 추정됐습니다.

피해가 이어지자 스웨덴 정부는 50명 이상의 모임을 금지하는 등 '사회적 거리두기'를 권고했지만 대부분 상점과 식당, 체육관 등을 여전히 운영하면서 이동과 경제활동의 자유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스테판 뢰벤 / 스웨덴 총리> "스웨덴의 피해자는 대부분 노인 가정과 노년층에서 나왔습니다. 도시를 걸어 다니는 사람들과는 상관이 없습니다."

스웨덴 정부가 강제적인 추가 봉쇄 조치를 내놓지 않는 대신 시민 책임의식을 강조하고 있어 앞으로의 확산 추이에 관심이 쏠립니다.

연합뉴스TV 박혜준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