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8-RELEASE 60289581 0782020052360289581 78 이투데이 0 01 0101001 true false true true false 1590211461000 1590211638000 true 1 related

기사보기

기사창 닫기
  • ESC를 누르거나 기사 바깥 영역을 더블 클릭하면 기사창이 닫힙니다.

박지원 “노무현 전 대통령 비보에 슬퍼하던 DJ 모습 겹쳐”

이투데이

발언하는 박지원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대안신당 박지원 의원이 11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회의원·창당준비기획단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11.11 toadboy@yna.co.kr/2019-11-11 09:25:50/<저작권자 ⓒ 1980-2019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지원 민생당 의원은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인 23일 김대중 전 대통령을 회상하며 “하늘나라에서 이희호 여사님, 노 대통령님과 함께 우리를 바라보고 계신다”며 “유지를 받들겠다. 잘 하겠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노무현 대통령 11주기를 추모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노 전 대통령 서거 당시를 상기하며 “서거 당일도 금귀월래 중이라 목포에서 비보를 접했다”며 “비보를 접하고 바로 DJ(김대중 전 대통령)에게 보고드리니 '내 몸의 절반이 무너져 내린 심정이다'라시며 슬퍼하시던 대통령님의 모습이 겹친다”고 전했다.

박 의원은 "강한 검찰수사를 보고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싸웠던 생각, DJ께 '언론에 보도되는 내용으로 보면 불행한 결과로 나타날 것 같다'는 보고에 의원 연판장을 받아 검찰에 제출하라던 DJ, 바로 서명을 시작했지만 망설이던 의원들, 국장을 거부하는 유족들을 설득하라던, 공동장례위원장을 수락하고 한명숙 총리를 선임하라던, 서울역 빈소를 방문하시고 서울역사에서 의원들과 점심하시며 격려하시던, 장례식장에서 권양숙 여사님을 마주보시며 오열하시던 DJ 모습이 눈 앞에 전개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건강이 극도로 쇄약해지신 대통령께서 땡볕 장례식장 오열과 상심이 더욱 악화돼 가셔 지금은 하늘나라에서 이희호 여사님, 노 대통령님과 함께 우리를 바라보고 계신다"며 "유지를 받들겠다. 잘 하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고 노 대통령님이 영면하시길 목포에서 기도드린다"고 덧붙였다.

[이투데이/이꽃들 기자( flowerslee@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