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11-RELEASE 61114371 0532020063061114371 53 노컷뉴스 0 01 0101001 true false true true false 1593485144000 1593485206000 true 1 related 민주당 추경 2006301701

기사보기

기사창 닫기
  • ESC를 누르거나 기사 바깥 영역을 더블 클릭하면 기사창이 닫힙니다.

시한 이틀 앞두고…민주당, '금태섭 징계' 결론 미뤄

윤리심판원 "차기 회의에서 심의"

당규상 의결 시한은 7월 2일까지

금태섭 "민주당 어쩌다 이렇게 됐나"

CBS노컷뉴스 김광일 기자

노컷뉴스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전 의원(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이 금태섭 전 의원 징계 처분에 대한 재심을 논의했으나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의결 시한이 코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최종 판단이 주목된다.

민주당 윤리심판원은 29일 금 전 의원을 서울 여의도 당사로 불러 그가 청구한 징계에 대한 재심을 논의했다. 하지만 "회의에서 결론 나지 않았다. 차기 회의에서 다시 심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고 금 전 의원은 전했다.

앞서 금 전 의원은 지난해 12월 국회 본회의에서 공수처(고위공직자 범죄수사처) 설치법 표결 당시 당 소속 의원 중 유일하게 기권표를 던졌다. 당이 의원총회를 통해 결정한 당론을 따르지 않았던 것이다.

이에 윤리심판원은 지난달 25일 금 전 의원에게 만장일치로 '경고' 처분을 내렸다. 금 전 의원은 이에 불복해 지난 2일 재심을 청구했다.

금 전 의원은 재심 출석 과정에서 취재진과 만나 "활발한 토론과 비판정신을 강점으로 하던 민주당이 어쩌다 이런 모습이 됐는지 너무나 안타깝다"고 말했다. 의원 개인의 소신 투표를 당이 징계하는 것은 부당하다는 취지다.

재심 결과는 조만간 나올 것으로 보인다. 재심 신청 접수 30일 내로 심의·의결해야 한다는 당규를 적용하면, 시한은 다음 달 2일까지다.

심판원 차원을 넘어 당 지도부 의중이 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당 안팎에서는 관측하고 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