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11-RELEASE 61121333 0522020063061121333 52 뉴스핌 0 03 0306001 true false true true false 1593498540000 1593498580000 true 1 related 코레일 사장 올해 상반기 적자 12개 지역본부 통폐합 2006301945

기사보기

기사창 닫기
  • ESC를 누르거나 기사 바깥 영역을 더블 클릭하면 기사창이 닫힙니다.

손병석 코레일 사장 "코로나 여파에 상반기 6천억 적자...조직효율화 추진"

[서울=뉴스핌] 노해철 기자 = 손병석 한국철도공사(코레일) 사장이 30일 "12개 지역본부와 1000여개 현장조직을 각각 통폐합하고 조직 효율화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손 사장은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국토교통부 기자단과 간담회를 열고 "올해 상반기 영업수지를 보면 적자가 6000억원 가까이 된다"며 "연말까지 적자 1조원을 넘기지 않기 위해선 2000억~3000억원을 절감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손병석 한국철도공사 사장. 2020.06.30 kilroy023@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레일은 올해 초부터 이어진 코로나19 사태로 승객 평균 탑승률이 전년 대비 70% 줄어드는 등 수익에 비상이 걸린 상태다. 코레일은 이번 사태로 새로운 경영환경에 접어들었다는 판단 아래 지속가능한 경영을 위한 방안을 추진한다.

손 사장은 "국민의 보편적 이동권 보장을 담당하는 공기업으로서 최근 수익 악화에 대응할 방법은 민간기업들에 비해 제한적"이라며 "열차 감편을 하지 않았고, 안전분야 투자나 신차 도입도 계속 이뤄져야 하기 때문에 단순한 비용 줄이기는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결국 코레일 내부의 구조개혁이 시급하다'며 "조직 내부에 내제된 비효율을 제거해 경쟁력 있는 조직으로 탈바꿈하는 것이 현재 사장으로서 중점을 두고 있는 부분"이라고 덧붙였다.

손 사장은 구체적으로 12개 지역본부를 통폐합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1000여개에 달하는 현장조직도 그 대상이다. 손 사장은 "조직 내부에서조차 지역본부를 12개를 두는 게 필요하겠느냐는 의견이 나왔다"며 "조직을 슬림하고 유연하게 만들어 경영 정상화를 도모하겠다"고 강조했다.

코레일 소유 부지 등을 활용한 개발사업을 추진해 수익 창출에 나서겠다는 계획이다. 그는 "예를 들어 용산 개발 등 각종 개발 사업을 통해 수익 창출에 접근해나갈 수 있다"며 "이 부분은 앞으로 정부와 긴밀히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최근 기획재정부가 공개한 '공기업 및 준정부기관 2019년 경영 평가 결과'에서 D등급(미흡)을 받은 것과 관련해선 "우리 사회가 추구하는 공정이라는 가치를 코레일이 훼손한 것에 대한 엄중한 경고의 뜻으로 받아들이고 있다"며 "고객만족도 조사 조작뿐만 아니라 연이은 파업과 회계 오류 등 여러 문제 등이 엮여서 국민의 신뢰를 떨어뜨린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코레일은 국민 신뢰 회복을 위해 조직문화 개선을 추진한다. 사측과 노동조합, 전문가가 모인 '조직문화혁신위원회'를 구성해 기존 획일적 조직문화를 수평적 문화로 바꾸겠다는 계획이다.

손 사장은 "우리 조직의 주체세력이 변화한 시대상에 맞는 혁신을 보이고 있는지 반성을 할 필요성이 있다"며 "시대상과 뒤떨어졌을지도 모르는 조직문화 끌어올리는 것은 시급히 해결해야 할 과제라 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SR 통합 논의'와 관련해 "코레일 입장에서는 SR과의 통합을 바라고 있다"면서도 "그러나 철도운영기관과 철도산업구조를 어떻게 가져갈 것인가에 대한 판단은 정부의 몫"이라고 말을 아꼈다.

sun90@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