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17-RELEASE 62835650 0432020091662835650 43 SBS 60518933 04 0401001 false false true false false 1600268208000 1600268293000 1

기사보기

기사창 닫기
  • ESC를 누르거나 기사 바깥 영역을 더블 클릭하면 기사창이 닫힙니다.

이슈미국 흑인 사망

'흑인 복면 질식사' 미 경찰 조직적 은폐 시도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복면 질식사' 사건 공개 후 사임한 라론 싱글터리 로체스터 전 경찰서장

흑인 남성 대니얼 프루드의 '복면 질식사' 사건 이후 담당 경찰서 수뇌부가 나서 조직적 은폐를 시도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뉴욕타임스는 사건이 발생한 뉴욕주 로체스터시 경찰서의 이메일 등 내부 자료들을 입수해 현지시각 16일 이 같은 내용을 보도했습니다.

지난 6월 초 로체스터 경찰서의 한 간부는 라론 싱글터리 당시 서장에게 프루드 유족의 변호사에게 사건 당시 보디캠 영상을 공개하지 말라고 권고하는 이메일을 보냈습니다.

그는 "잘못된 인식을 하게 된 지역사회 내부에 적대감을 불러일으켜 폭력 사태를 유발할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그는 경찰에 목을 눌려 숨진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 때문에 복면 질식사 사건이 더 큰 주목을 받게 되리라는 것도 우려했습니다.

부하의 이메일에 싱글터리 당시 서장은 즉시 "완전히 동의한다"는 답장을 보냈습니다.

이후 경찰은 조직적인 은폐에 나선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뉴욕타임스는 사망 당시 상황을 기록한 최초 보고서의 '피해자 유형'에는 프루드가 '일반인'이라고 기록됐지만, 다른 경찰이 붉은 펜으로 "용의자로 만들라"는 지시를 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보도했습니다.

또한 경찰 수뇌부는 프루드 사망 당시 경찰관이 착용한 보디캠 영상을 보여달라는 유족의 요구를 아직 검찰이 사건을 종결하지 않았다면서 '수사 중인 사건 자료는 공개할 수 없다'는 말로 거부했습니다.

나중에는 영상에 사망 당시 나체였던 프루드의 적나라한 모습이 담겨 있기 때문에 공개할 수 없다고 말을 바꿨고, "영상을 주는 것은 불가능하고, 비공개를 전제로 보여주기만 하겠다"는 제안을 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유족의 끈질긴 요구에 프루드 사망 후 5개월여 만에 결국 동영상이 공개됐습니다.

프루드의 사망 장면은 대중의 분노를 촉발했고, 조직적 은폐를 지시한 싱글터리 서장은 지난 8일 사임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정성진 기자(captain@sbs.co.kr)

▶ [마부작침] 아무나 모르는 의원님의 '골목식당'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