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4-RELEASE 66362247 0372021022366362247 37 헤럴드경제 0 06 0601001 true false true false false 1614070641000 true 1 related 임미숙 김학래 子 김동영 1일1식 1호가 충격 다이어트 하시3 2102240731

기사보기

기사창 닫기
  • ESC를 누르거나 기사 바깥 영역을 더블 클릭하면 기사창이 닫힙니다.

[팝업★]김학래♥임미숙 아들 김동영 "'1호가' 속 내 모습 보고 충격..과하게 살빼기 시작"

헤럴드경제

유튜브 '미스타킴' 캡처



[헤럴드POP=천윤혜기자]김학래, 임미숙의 아들 김동영이 자신의 다이어트 인생사를 공개했다.

지난 21일 김동영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미스타킴'을 통해 '140kg에서 68kg까지, 나의 다이어트 이야기'라는 제목으로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김동영은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언급했지만 저도 140kg까지 나간 사람이었고 지금 현재는 몸무게가 68~69kg다. 비시즌일 땐 72~73kg 정도 나간다. 제 인생의 평생 숙제는 다이어트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중학교 2학년 때 최대 몸무게가 140kg였다. 키가 171cm에 140kg 정도였다. 허리가 42인치 정도로 고도비만 수준이었다. 어렸을 때 저체중으로 나왔다 보니까 할머니가 살이 안 찐다고 몸에 좋은 음식들을 다 주셨다. 제일 큰 건 쌀을 갈아 먹이셨다. 그랬더니 어느 순간부터 입맛이 돌더니 돌 때부터 나물 주워먹고 모든 음식을 좋아하게 되면서 살이 찌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다이어트의 시작을 아이스하키를 하던 순간으로 꼽았다. 김동영은 "아이스하키 운동을 하면서 골키퍼 출신이었다. 정말 격한 운동이고 35~40kg 무장을 차고 해야 했다. 일단 합숙을 들어가서 운동을 너무 많이 하다 보니까 합숙 한 달 가면 10kg는 그냥 빠졌던 것 같다. 그 와중에 밥양도 줄이게 시켰다. 고등학교 3학년 때까지는 75~80kg까지는 살이 쭉 빠졌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이스하키를 포기하고 연기로 대학을 가야겠다 생각해서 입시 준비를 하면서 운동량을 줄였다. 제일 큰 문제는 근육 운동을 쭉 하다가 아예 운동을 끊으니까 근육량이 빠지면서 '와 이렇게 사람이 살이 빠질 수 있나' 생각이 들었다. 입시하면서 68kg까지 근육량이 빠지면서 슬림하게 입시를 봤다"고 전했다.

그렇게 대학에 입학했지만 김동영은 다시 살이 찌게 됐다고. 그는 "대학에 와서 선배들이 맨날 밥 먹자, 술 먹자, 교수님들도 술 사줄게 그러니까 저도 모르게 놓은 거다. 그리고 영화 촬영 현장을 많이 나가다 보니까 야식을 안 먹으면 힘이 안 난다. 패턴이 바뀌고 맨날 먹고 잤다. 그러다 보니까 다시 군대 가기 전까지 살이 찌더라. 스무 살 1년 사이에 30kg 정도가 쪘다. 75kg에서 105kg 정도가 됐다"고 했다.

이에 덧붙여서 "의경을 갔는데 상경으로 진급하면서 정말 마음 먹고 운동을 시작했다. 무조건 하루에 8시간을 밖에서 서 있어야 했다. 근무 외 시간에 복근 운동하고 런닝도 하고 줄넘기부터 유산소 운동을 정말 죽어라 했다. 그러면서 68kg까지 뺐다. 제 인생에 정말 말랐던 때다"고 당시를 회상하며 만족스러워했다.

하지만 전역을 앞두고 다시 살이 찌기 시작했다는 그는 1일 1식을 시작하며 살을 빼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이런 방식으로 73~74kg를 유지했지만 "가을에 복학을 하면서 제가 '연기를 안 하겠다'고 연출해보겠다는 생각을 하면서 저도 모르게 술을 먹고 안주를 먹기 시작했다. 다시 살이 찌기 시작했다. 그때도 1일 1식을 추구했다 야식을 먹으면서 불어나더라. 1일 1식을 하면서 85kg까지 갔다. 그러면 방학 때 또 10kg 빼고 26살 초반까지 그렇게 유지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당시) 별명이 곽도원이었다. 머리가 또 장발이었다. 95kg까지 찍고 졸업사진을 찍고 미치겠더라. 다시 살을 빼기 시작했다. 이후 다시 찐 적이 없다. 78kg까지 세게 운동했다. 대학원에 입학하고부터는 77`~78kg 유지했다"고 고백해 눈길을 모으기도.

이후에도 계속 다이어트를 해왔다는 김동영은 무리하게 다이어트 한 이유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그 당시에 '하트시그널3' 권유를 받아서 오디션을 봤다"고 전했다. 그는 "잘 될 뻔 했는데 잘 안 됐다. 면접 때도 분위기가 좋아는데"라며 아쉬움을 삼켰다.

지난해부터는 1일 1식을 포기하고 생활 패턴을 바꾸고 헬스를 하며 하루에 트레이너가 추천하는 음식으로 두 끼씩 먹는 방식으로 다이어트 방법을 바꾸었다는 김동영. 그는 "건강이 회복됐다. 제 별명이 종합병원, 나약이였다. 그런데 끼니를 잘 챙겨 먹으면서 건강이 회복되니까 안 아프다"고 달라진 몸 상태에 대해 전했다.

그러면서도 "엄마 때문에 같이 방송을 하게 됐는데 방송에 나오는 내 모습을 보고 충격을 먹었다. 조금 더 과하게 살을 빼기 시작했다. 촬영 1주 전에는 탄수화물 섭취를 안 했다. 처음으로 수분을 끊어봤다"고 고백하며 여전히 다이어트 중임을 알렸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