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17-RELEASE 62827615 0252020091662827615 25 조선일보 0 01 0103001 false false true false false 1600240612000 1600243305000 1

기사보기

기사창 닫기
  • ESC를 누르거나 기사 바깥 영역을 더블 클릭하면 기사창이 닫힙니다.

윤지오, 파티영상 찍고 추미애 응원... 법무부는 “소재파악 불가”

조선일보

윤지오


고(故) 장자연씨의 ‘생전 동료’이자 ‘유일한 증인’을 자처하며 억대 후원금을 모은 뒤 캐나다로 도피한 윤지오씨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생일 파티영상, 추미애 법무부장관을 응원하는 메시지 등을 내며 활발하게 활동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런데도 법무부는 16일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에게 제출한 답변서에서 “윤지오씨 소재가 불명해 지명수배한 상태”라고 밝혔다. 윤씨는 작년 4월 거짓 증언과 기부금 전용 등으로 자신에 대한 고소·고발이 시작되자 돌연 캐나다로 출국했고, 1년 넘게 도피 중이다.

조선일보

윤지오씨가 지난 8일 캐나다 토론토에서 "서프라이즈 생일파티 고맙다"며 올린 영상.


법무부는 조 의원실에 제출한 답변서에서 “피의자가 외국으로 출국하고 소재가 불명하여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지명수배된 상태이며, 인터폴 수배 등 관련 절차를 조치했다"며 "캐나다 등과 형사사법공조시스템을 활용하여 신병 확보 절차 진행 중에 있다”라고 했다.

윤씨는 지난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팔월의 크리스마스, 생일날. 서프라이즈파티해주고 고마워요’ 라고 쓰면서 해당 영상을 올렸다. 캐나다 토론토의 한 호텔에서 촬영한 것으로 보인다. 윤씨는 이 영상을 올리면서 자신의 위치도 손수 태그했다. 뒷배경에는 토론토 CN 타워도 보인다. 그런데도 법무부는 “소재가 불명하다”고 하고 있는 것이다.

조선일보
윤씨는 지난 8월 26일에도 같은 호텔에서 찍은 것으로 보이는 사진을 올렸다. 윤씨는 케이크 앞에서 박수를 치며 웃고 있는 사진을 올리면서 “오늘 생일을 챙겨준 감사한 그대들, 내가 평생 더 잘 챙겨줄게요”라고 썼다.

지난 5일에는 박정희 전 대통령, 전두환 전 대통령의 그림이 그려진 담벼락 앞에서 찍은 사진을 올리면서 ‘바꿀 수 없는 과거는 등지고 계속 걸어가기’라고 썼다. 윤씨는 댓글로 “예전에 찍은건데 나름 뜻을 담은 사진이예요. 등지고 걷기. 숨은 의미를 보아주시길”이라고도 했다.

윤씨는 추미애 법무부장관을 응원하기도 했다. 지난 4월 11일, 추 장관이 취임 100일을 맞아 인터뷰를 하면서 장자연 사건을 언급하자 윤씨는 이 기사를 캡처해 올렸다. 그러면서 “작은 움직임이 결국 세상을 바꿀 수 있다고 믿습니다. 힘을 모아 주시고 끝까지 힘이 되어주시는 분들과 모든 편견에 맞서 주시는 분들을 응원합니다”라고 썼다.

윤씨는 ‘한국 안오시느냐’는 한 네티즌의 질문에 “사건 담당 인터폴 총재가 무어시 두러웠는지 한국에서 적색수배 신청만 되었는데 테러리스트에게나 해당하는 적색수배자가 된 것처럼 가짜뉴스 보도하고.. 언론 공식사과와 정정보도가 이뤄진다면 생각해본다”고 했다. 이어 “제가 한국에 언제 왜 가는지가 왜 궁금하세요? 저는 공인이 아닌 개인입니다"라며 “00일보 알바생이세요?”라고도 했다.

현재 윤씨가 받고 있는 혐의는 크게 두 가지다. 먼저 윤씨가 자신의 ‘증언록’이라고 주장하는 책 ‘열세 번째 증언’의 출판 작업을 돕던 작가 김수민씨로부터 명예훼손과 모욕 혐의로 고소당했다. 김씨가 윤씨 주장에 의문을 제기하자, 윤씨는 김씨를 상대로 “소설 쓴다” “허위 사실 유포한다”고 공격했다가 고소당했다. 이런 가운데서도 당시 여당 의원들은 윤씨 지지 모임을 만들고 “윤씨의 투쟁이 외롭지 않도록 지켜 드리겠다”고 했다.

윤씨의 사기 혐의도 받고 있다. 자신이 신변 위협을 받고 있다고 주장하며 후원금 1억4000만원을 모금했다.작년 6월에는 후원금 모금 사기 혐의와 관련한 민사소송이 들어왔다. 후원금을 낸 439명이 제기한 후원금 반환 소송이었다. 윤씨는 캐나다에서 카카오톡 등을 통해 경찰에 “변호사를 선임해 수사에 협조하겠다”고 했지만, 이후 경찰의 출석 요구에 응하지않고 있다.

[이슬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