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2-RELEASE 65506399 0242021011465506399 24 이데일리 0 04 0401001 false false true true false 1610607796000 1

기사보기

기사창 닫기
  • ESC를 누르거나 기사 바깥 영역을 더블 클릭하면 기사창이 닫힙니다.

中, '코로나 악몽' 다시 시작되나…8개월 만에 첫 사망자 발생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지난해 9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의 전쟁해서 중대하고 전략적인 성과를 거뒀다고 공개적으로 밝힌 후 약 8개월 만에 사망자가 발생했다.

14일(이하 현지시간)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에 따르면 전날 허베이성에서 코로나19 환자 1명이 숨졌다.

중국에서 코로나19 사망자가 나온 것은 지난해 5월 16일 환자 1명이 사후 추가검사를 거쳐 뒤늦게 코로나19로 확진된 사례 이후 약 8개월 만이다.

중국 전역에서는 13일 하루 허베이성(81명)과 헤이룽장성(43명)에서 지역사회 확진자 124명이 나왔다. 또 역외 유입 확진자 14명을 포함한 신규 확진자는 총 138명이다.

최근 수백 명이 발생한 중국 허베이성의 스자좡과 싱타이가 모든 주민에게 오는 16일까지 외부로 나가는 것을 금지하는 봉쇄조치를 내렸다.

이데일리

(사진=AFPB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재 치료 중인 허베이성 지역사회 확진자는 463명이며, 이 가운데 중증 환자는 16명이다.

확산세가 가장 심각한 스좌장에서는 방 3000개를 갖춘 임시 격리시설을 긴급 건설 중이다.

중국은 베이징으로의 질병 유입을 막기 위해 베이징과 주변지역간 이동을 통제하는 등 초강수를 동원했지만, 이미 허베이성에서 베이징으로 통근하던 직장인이 확진된 바 있어 우려가 큰 상황이다.

중국에서는 그동안 코로나19 통제가 안정적이라고 강조해왔는데 최근 무증상 감염자와 해외유입 환자가 연이어 보고된 데 이어 지역사회 확진자 수도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다.

무증상 감염자는 왕쿠이(56명)를 포함한 쑤이화 각지(60명), 무단장(4명)과 치치하얼(4명)에서 총 68명 보고되는 등 13일 하루 양성 반응을 보인 환자가 111명에 이르렀다.

왕쿠이는 코로나19 중위험 지역으로, 왕쿠이 내 확진자가 집중된 후이치진은 고위험 지역으로 지정됐다.

헤이룽장성은 전날 주민 이동 등을 통제하는 ‘응급상태’에 돌입했고, 주민들을 대상으로 검사가 이뤄지고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