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2-RELEASE 65487188 0242021011465487188 24 이데일리 0 01 0101001 false false true true false 1610572500000 1

기사보기

기사창 닫기
  • ESC를 누르거나 기사 바깥 영역을 더블 클릭하면 기사창이 닫힙니다.

[줌인]나경원 "독한 결심, 섬세한 정책으로 서울 재건축"

10년 만에 서울시장 재도전 선언

이태원 먹자골목 운동화 차림 `코로나 위기` 극복 의지

단일화 기싸움 안철수·오세훈 동시 저격

[이데일리 권오석 기자] “`장사하고 싶다`는 저 한마디가 많은 것을 의미한다고 생각합니다. 시민들이 지금 가장 힘든 것, 아픈 것이 무엇인지 생각하고 보듬는 게 시장이 할 일입니다.”

이데일리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 의원이 13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먹자골목 인근에서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야권의 간판 여성 정치인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은 13일 오전 서울 용산구 이태원 해밀턴호텔 뒤편 먹자골목 삼거리에서 “야권의 서울시장 선거 승리로 불의와의 결별을 선언하고 공정과 정의를 되찾아야 한다”며 오는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2011년 이후 10년 만의 재도전이자, 지난해 4·15 총선에서 민주당의 여성 신인(이수진)에 패한 뒤 9개월 만의 현실 정치 복귀인 셈이다. 2011년 당시 보궐선거에서 나 전 의원은 46.2%의 득표율을 기록, 53.4%를 얻은 고 박원순 전 시장에 패했었다.

운동화 차림으로 기자회견에 나선 나 전 의원 뒤로 보이는 대부분 가게들 앞에는 휴업 안내판이 붙어있었다. 서울 시내 대표적 번화가인 이태원도 코로나19 사태의 직격탄을 피할 수 없었던 탓이다. 나 전 의원이 출마 선언과 함께 내건 구호는 `독하게 섬세하게`. 출마 선언 장소와 구호에는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의 생계 문제와 함께 서울의 경기침체를 해결하겠다는 나 전 의원의 의지가 담겼다.

나 전 의원은 “운동화를 신고 곳곳을 누비며 시정을 챙겨야 하는 `위기 시대`의 서울시장이 되겠다”며 “독한 결심과 섬세한 정책으로 서울을 재건축 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데일리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 의원이 13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먹자골목에서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뒤 인근 상가에서 소상공인들을 만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0년 만의 재도전…1호 공약은 코로나19 방역 피해 지원

나 전 의원은 이날 서울시의 가장 큰 현안인 부동산 정책을 비롯해 △`서울형 기본소득제` 도입 △코로나19 위기 대응 특별 채용 △민생 긴급 구조 기금 조성 등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먼저 부동산 대책에 대해선 “공지지가 결정 과정에서 시장의 동의를 얻도록 해 무분별한 공지지가 폭등을 원천 차단하겠다”며 “용적률, 용도 지역, 층고 제한 등 각종 낡은 규제를 풀겠다. 가로 막힌 재건축·재개발이 대대적으로 다시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주택·산업·일자리가 동시에 들어서는 `직주공존 융·복합 도시개발`을 추진하겠다고도 확언했다.

빈곤율 개선을 위한 기본소득제도 제시했다. 그는 “최저생계비조차 보장되지 않은 20만 가구가 있다. 서울에서 절대 빈곤을 추방하겠다는 것”이라면서도 “구체적인 얘기는 나중에 말씀드리겠다”고 말을 아꼈다.

6조원 규모의 민생 긴급 구조 기금을 설치, 응급처치용 자금을 초저리로 대출해 폐업과 실업을 최소화 할 것도 약속했다. 여기에 코로나19로 일자리를 잃은 이들을 특별 채용해 코로나19 사각지대 관리 업무를 맡기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각 구별로 2~3개의 시립 글로벌 커뮤니케이션 센터를 열어 월 2만~3만원의 비용으로 원어민 등에게 전문 외국어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공약도 제시했다.

이데일리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 의원이 13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먹자골목 인근에서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쉽게 물러서고 유불리 따져”“이 정권 도움 준 사람”…오세훈·안철수 저격

이날 나 전 의원의 가세로, 야권의 서울시장 선거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함께 3파전 구도가 될 가능성이 커졌다. 안 대표는 지난해 12월 출마를 선언했고, 오 전 시장 역시 안 대표가 국민의힘 경선에 참여하지 않을 경우라는 `조건부 출마 선언`을 한 상태다. 최근 각종 여론조사 결과에서 1위를 달리고 있는 안 대표를 포함해 야권에선 후보 단일화를 둘러싼 기싸움이 한창이다.

이와 관련, 나 전 의원은 “쉽게 물러서고 유불리를 따지는 사람에겐 이 중대한 선거를 맡길 수 없다”며 “중요한 정치 변곡점마다 결국 이 정권에 도움을 준 사람이 어떻게 야권을 대표할 수 있단 말인가”라고 저격했다. 실명을 거론하진 않았자만, 오 전 시장과 안 대표를 겨냥한 발언이었다.

자신이 유일한 여성 후보인 점도 강조했다.

나 전 의원은 “이번 서울시장 선거는 전임 시장의 여성 인권 유린에서 비롯됐다”며 “영원히 성폭력을 추방시키겠다는 독한 의지와 여성의 마음을 잘 이해할 수 있는 섬세함을 갖춘 후보만이 이번 선거에서 승리를 담보할 수 있다”고 호소했다.

아울러 “대표적인 코로나 방역 성공 국가인 뉴질랜드의 저신다 아던 총리, 대만의 차이잉원 총통은 모두 여성이다. 독하고 섬세한 그들의 리더십이 이제 바로 이곳 서울에 필요하다”면서 “시민을 위해서라면 뭐든 해내겠다는 강단 있는 리더십으로 위기를 극복하고 구석구석 살피고 챙기는 섬세한 행정으로 약자를 돌보겠다”고 강조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