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15-RELEASE 61839318 0242020080261839318 24 이데일리 0 01 0101001 false false true false false 1596342502000 1596342523000 1 절필 선언 박지원 국정원장 교회 SNS 동선 공개 논란 2008030902

기사보기

기사창 닫기
  • ESC를 누르거나 기사 바깥 영역을 더블 클릭하면 기사창이 닫힙니다.

'국가정보원장' 박지원, SNS에 "수해 고생에 위로"

[이데일리 황효원 기자]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대통령 임명장을 받은 이후에도 페이스북을 통해 사호관계망서비스(SNS)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이데일리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박 원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수해로 고생하시는 여러분들께 위로를 드린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박 원장은 “석 달 가뭄은 살아도 사흘 장마는 견디기 어렵다는 옛날 어르신들 말씀이 생각난다”며 비 피해를 본 국민을 위로했다.

그는 “아이들과 아내에게 가려다 폭우로 연기했다”면서 “교회에 간다”며 자신의 주말 계획을 알리기도 했다.

지난달 29일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국가원장 임명장을 받은 박 원장은 수여식 사진 여러 장을 자신의 SNS에 게재했다.

이후 박 원장은 국회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지인의 글이나 가수 패티킴과 윤복희의 ‘You raise me up’ 노래 영상 등을 ‘링크’하는 방식으로 SNS 업로드를 해왔다.

박 원장은 지난달 3일 국정원장 후보자로 내정될 당시 “국정원 본연의 임무에 충실하겠다”며 SNS활동을 중단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개인의 SNS활동을 제한할 수는 없지만 정보기관의 수장으로서 개인 일정이나 동선을 올리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정보를 다루는 공직자로서 보안을 최우선으로 해야할 박 원장이 아직도 자신을 정치인으로 착각하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