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4-RELEASE 66362236 0232021022366362236 23 아시아경제 0 01 0101001 false false true false false 1614070593000 1 병역기피 면제자 주장 유승준 서욱 헌법위반 병역기피자 2102240931

기사보기

기사창 닫기
  • ESC를 누르거나 기사 바깥 영역을 더블 클릭하면 기사창이 닫힙니다.

"병역기피 아닌 면제자"라 주장한 유승준에…서욱 "헌법 위반한 병역 기피자"

모종화 "스티븐 유가 병역 면제자? 이는 국민 호도하는 것"

아시아경제

가수 유승준(미국명 스티븐 승준 유). 사진=유승준 씨 유튜브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서욱 국방부 장관은 23일 가수 유승준(44·미국명 스티븐 승준 유)씨 입국 금지 조치와 관련해 "스티브 유는 병역면탈 목적으로 국적을 상실한 병역 기피자"라고 말했다.


서 장관은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스티브 유는 병역을 회피한 전형적 사례'라는 김병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지적에 이같이 답했다.


서 장관은 유 씨를 '유승준'이 아닌 '스티브 유'로만 지칭하며 "(유 씨는) 병역 의무가 부과된 사람으로서 헌법을 위반했다"고 지적했다.


모종화 병무청장도 "스티브 유는 국내 활동을 하면서 영리 획득하고, 입영 통지서까지 받은 상태에서 미국 시민권을 딴 유일한 사람"이라며 "본인은 병역 면제자라고 주장하는데, 이는 국민을 호도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모 청장은 "(유 씨가) 해외 출국할 때 냈던 국외여행허가 신청서가 있다"며 해당 문건을 들어 올리기도 했다.


이어 "신청서에 며칠 몇 시까지 미국에 다녀오겠다고 약속하고 갔다"며 "그런데 미국 시민권을 땄기 때문에 명백한 병역 기피자다"라고 말했다.


아시아경제

서욱 국방부 장관이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현안보고를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유 씨는 지난달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자신을 '병역 면제자'라고 주장한 바 있다.


유 씨는 "법은 누구에게나 공정하고 평등해야 한다. 그 어떤 이유로라도 대상에 따라 결론이 바뀌어 버려선 안 된다"면서 "내가 추방당할 만한 범죄를 저지른 사람인가. 나는 불법을 행하지 않았다. 제가 내린 선택은 위법한 행위가 아니었다. 나는 병역 면제자이지, 병역 기피자가 아니다. 나의 죄명이 무엇인가"라고 따졌다.


또 그는 "시민권을 취득한 것이 병역 기피한 것으로 간주되면서 법의 공정한 심판이나 적법 절차를 따져보지도 않은 채 정부가 일방적으로 개입했다"며 "한 개인의 입국을 19년이 다 되어가도록 금지한 것이 공정하고 정의로운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내가 정말 법에 위배되는 행위나 불법을 행했다면 그 죄의 벌을 마땅히 받아야 한다"면서 "그렇지 않다면 범법 행위가 없었음에도 19년이라는 오랜 세월 동안 한 인권을 무참하게 유린하고 침해한 것에 대해 정부와 법무부는 사과하고 그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유 씨는 1990년대 국내에서 가수로 활동하며 여러 차례 '군대에 가겠다'고 밝혔지만, 2002년 1월 미국으로 출국해 한국 국적을 포기하고 미국 시민권을 취득하며 병역 면제를 받았다. 법무부는 그해 2월 병무청의 요청에 따라 유 씨에게 입국 금지 조치를 내렸다.


유 씨는 그동안 여러 차례 재외동포 비자를 신청했지만 거부당했고, 지난해 3월 정부를 상대로 낸 비자발급 거부 취소 소송에서 최종 승소했다. 그러나 같은 해 10월 또다시 비자 발급이 거부되자, 다시 비자발급 거부 처분 취소 소송을 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