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0-RELEASE 64309843 0202020112164309843 20 스타투데이 0 06 0602001 true false true false false 1605967052000 1605967087000 true 아는형님 김광현,사유리 이상민,강호동 자택에서 숨쉰채 발견 1 related 아형 홍성흔 김광현 메이저리그 입담 2011221231

기사보기

기사창 닫기
  • ESC를 누르거나 기사 바깥 영역을 더블 클릭하면 기사창이 닫힙니다.

`아는 형님` 홍성흔X김광현, 메이저리그급 예능감 폭발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석훈철 객원기자]

홍성흔과 김광현이 메이저리그급 예능감을 선보였다.

21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 형님'(이하 ‘아형’)에서는 '잘 치고 잘 받고 잘 던지高'에서 전학 온 홍성흔과 김광현의 활약상이 그려졌다.

이날 '잘 치고 잘 받고 잘 던지高'에서 전학 온 홍성흔과 김광현이 형님 학교에 등장했다. 홍성흔은 미국에서 계약서를 작성한 최초의 한국 코치라고 밝혔다. 그는 "이만수 코치님이 먼저 길을 열어주셨어"라고 운을 뗐다. 이어 "계약서에 사인해서 간 건 내가 처음이야"라고 덧붙였다. 홍성흔은 "나도 미국 가서 코치를 할 줄 몰랐어. 영어 한마디도 못하는 상태였거든"라고 했다.

홍성흔은 박찬호 덕에 미국에 진출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은퇴 후 진로 고민할 때 박찬호 선배한테 전화가 온 거야"라고 했다. 홍성흔은 미국에서 공부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박찬호 선배가 '미국에서 도전을 해보는 게 어떠니? 인턴 코치로 여기서 시작해보자'고 하셨어"라며 박찬호가 샌디에이고 인턴 코치를 제안했다고 밝혔다.

홍성흔은 김광현과의 특수한 관계를 설명했다. 그는 "우리는 친해질 수 없는 사이야. 난 타자고 광현이는 투수였거든"이라고 했다. 김광현은 "성흔 선배가 내 공을 잘 쳤어"라고 화답했다. 홍성흔은 "통산 성적이 3할이었어"라며 "광현이 표정에서 구질을 읽을 수 있었어. 근데 메이저리그 가서는 포커 페이스가 됐어"라고 말했다.

김광현은 양준혁과의 일화를 공개했다. 그는 "준혁 선배가 홈런을 친 거야. 내 첫 피홈런 상대가 선배였어"라고 밝혔다. 이어 "선배가 은퇴할 때 내가 선발이었어. 그래서 '선배를 잘 보내기 위해서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세타석에서 삼진 3개 잡겠습니다'라고 했는데 진짜 삼진을 3개 잡은 거야"라고 덧붙였다.

김광현은 양준혁에 대한 존경심을 드러냈다. "내가 최선을 다하는 게 선배에 대한 예우라고 생각했어"라고 밝혔다. 이어 "나의 첫 피홈런은 양준혁이고 양준혁의 마지막 삼진은 나니까"라며 양준혁과의 대결 기록에 만족감을 표현했다.

김광현은 2007 한국시리즈 4차전을 인생 최고의 투구로 꼽았다. 그는 "그때도 성흔이 삼진 세 개 잡았어"라고 밝혔다. 이어 "그 경기가 20살 때였는데 SK가 1승 2패로 지고 있었어"라며 "그때 잘 던져서 승리했어. 4차전을 계기로 시리즈를 역전했고 결국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했어"라고 덧붙였다.

홍성흔은 한국시리즈 4차전을 떠올렸다. 그는 "그때 광현이한테 삼진 3개 먹고 안티가 엄청 늘었어. 신인 투수에게 삼진 당했으니까"라고 밝혔다. 홍성흔은 "내 자신에게 화가 났어"라며 남다른 승부욕을 드러냈다.

홍성흔은 "우리 둘 다 아내가 세 살 연상이야"라고 운을 뗐다. 그는 "야구 선수들은 어릴 적부터 운동을 해서 사회 경험이 적어. 우리보다 경험 많은 아내 만나서 조언 들으니까 흔들리지 않더라"고 만족감을 표현했다. 하지만 홍성흔은 "첫만남은 별로였어"라며 "아내가 꾸미지 않고 나왔거든. 그래서 실망했어. 심지어 연락처를 물어보려고 했는데 거절까지 당했어"라고 밝혔다. 이어 "두 번째 만남에서 아내가 정장차림으로 나왔는데 반했어"라고 인연이 된 계기를 공개했다.

홍성흔은 최고의 야구 선수가 되기 위해 매일 했던 행동을 문제로 냈다. 그는 "박찬호 선배를 보고 '이걸 해야 되겠다고 생각했어"라고 힌트를 제시했다. 홍성흔은 "108배를 7년 동안 한 번도 안 빼먹고 했어"라고 정답을 공개했다. 그는 "박찬호 선배가 명상하는 모습을 봤어"라며 "저렇게 대투수도 자신만의 루틴이 있는데 아마추어인 내가 남들처럼 똑같이 하면 달라질 수 없을 거라고 생각했어"라고 했다.

홍성흔은 정식 코치가 되는데 영향을 준 사건으로 '장기자랑에서 팝송 부르기'를 꼽았다. 그는 "영어를 못해서 영어 가사를 한글로 적어서 노래를 불렀어"라며 "장기자랑에서 1등을 해서 600달러를 받았는데 상금을 팀원들을 위해 썼어"라고 밝혔다. 이어 "장기자랑 1등 후 정식 코치 제안을 받았어"라고 덧붙였다.

김광현은 류현진이 해준 조언을 공개했다. 그는 "'다들 운동하고 있는데 나만 끝난 거 같아. 더 운동하는 척 해야 돼?'라고 물으니까 현진이 형이 '그냥 가'라고 하더라"고 밝혔다. 이어 "현진이 형이 소셜 넘버를 받으라고 조언해줬어"라고 했다.

홍성흔과 김광현은 형님들과 함께 메이저 빙고 게임을 진행했다. 홍성흔X이수근X김영철 팀이 빙고를 완성하며 1위를 차지했다. 김광현은 "처음에는 너무 떨렸었는데 너무 재밌게 잘 놀다 가"라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홍성흔은 "아는 형님의 에너지가 대단하다는 것을 느꼈다"고 밝혔다.

한편 ‘아는 형님’(이하 아형)은 이성·상실·본능·충실 형님학교에서 벌어지는 세상의 모든 놀이를 지향하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방송.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추천검색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