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0-RELEASE 64310916 0092020112264310916 9 뉴시스 0 05 0509001 false false true false false 1605999442000 1605999458000 1 김세영 시즌 2승이 눈앞에 2011221731

기사보기

기사창 닫기
  • ESC를 누르거나 기사 바깥 영역을 더블 클릭하면 기사창이 닫힙니다.

'메이저 퀸' 김세영, LPGA 펠리컨 챔피언십 3R 선두

2위 맥도널드와 5타 차…시즌 2승 유력

뉴시스

[펜실베이니아=AP/뉴시스] 김세영(27)은 11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뉴타운 스퀘어의 애러니밍크 골프클럽(파70)에서 열린 KPMG 여자 PGA 챔피언십 3라운드에서 단독 선두에 올랐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안경남 기자 = '메이저 퀸' 김세영(27)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펠리칸 위민스 챔피언십(총상금 150만 달러) 셋째날에도 선두를 유지했다.

김세영은 22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벨에어의 펠리칸 골프장(파70)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7개, 보기 1개로 6언더파 64타를 쳤다.

64타는 1라운드 조피아 포포프(독일)와 함께 한 라운드 최고 성적이다.

이로써 3라운드 합계 14언더파 196타를 기록한 김세영은 2라운드에 이어 단독 선두를 이어갔다.

2위 앨리 맥도널드(미국9·언더파 201타)와는 5타 차이다.

지난달 메이저대회 KPMG 여자 PGA 챔피언십 정상에 오른 김세영은 시즌 2승이자 LPGA 투어 통산 12승에 도전한다.

2라운드 선두로 도약한 김세영은 3라운드에서도 안정적인 모습을 선보였다.

3번 홀(파3)에서 첫 버디에 성공했고 6, 7번에서 연속 버디를 잡은 뒤 8번 홀(파4)에서 유일한 보기를 기록했다.

이후 맥도널드에 잠시 추격을 허용하기도 했지만, 14~17번 홀에서 연속 버디로 다시 치고 나갔다.

스테파니 매도(북아일랜드·8언더파 202타)가 3위에 오른 가운데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7언더파 203타)가 4위에 자리했다. 또 이민지(호주)는 6언더파 204타로 브룩 헨더슨(캐나다), 오스틴 언스트(미국)와 함께 공동 5위를 차지했다.

허미정(31)은 9위(3언더파 207타), 박희영(33)은 공동 15위(1언더파 209타), 전인지(26)는 공동 19위(이븐파 210타)다.

세계랭킹 1위 고진영(25)은 공동 28위(2오버파 212타)에 머물렀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