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4-RELEASE 66361193 0042021022366361193 4 YTN 0 04 0401001 false true true false false 1614065187000 1 日 이유 몰라 2102240631

기사보기

기사창 닫기
  • ESC를 누르거나 기사 바깥 영역을 더블 클릭하면 기사창이 닫힙니다.

[뉴스큐] 후쿠시마 우럭 '방사성 물질 검출'...日 "이유 몰라"

■ 진행 : 김영수 앵커, 강려원 앵커
■ 출연 : 장마리 / 그린피스 캠페이너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그럼 여기서 전문가를 연결해서 현재 일본 후쿠시마 원전의 상황이 어떤 건지, 또 우리가 어떻게 대응하는 게 좋을지 알아보겠습니다. 그린피스 장마리 캠페이너 화상으로 연결돼 있습니다. 나와 계시죠?

안녕하세요, 장 선생님. 후쿠시마현 앞바다에서 어제 잡은 물고기, 우럭에서 지금 기준치 5배에 이르는 방사성 물질이 검출됐다는 건데요. 이게 2년 만이라는 거잖아요?

[장마리]
맞습니다. 22일에 후쿠시마 어업협동조합연합회에서 나온 보고고요. 사실 지금 후쿠시마에서 전체 수산물 유통을 담당하는 곳에서 발견이 된 것이기 때문에 수산물 유통 자체를, 그리고 조업 자체를 중단한, 그런 굉장히 현지에서는 당황스러웠을 만한 상황입니다.

[앵커]
최근 앞바다에서 규모 7.3의 지진이 일어나기도 했고요. 그 당시에 눈에 띄었던 피해가 원전 오염수 보관탱크가 이탈됐다라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혹시 그것과 관련이 있는 건 아닌지 의구심이 들거든요. 어떻습니까?

[장마리]
지난 19일에 도쿄전력이 긴급히 기자회견을 가졌었어요. 격납고 안에서도 저장수의 수위가 굉장히 줄어들었는데 실제로 격납 용기 안에 있는 오염수는 특히나 매우 맹독한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입니다.

그런데 현재까지 도쿄전력이 밝힌 바로는 핵연료 냉각에는 이상이 없고 주변 방사선 오염도도 이상이 없다는 거죠. 그런데 문제는 우럭 같은 경우에는 해저토양 가까이에서 활동하는 어류종이 아니기 때문에 기존에 해저토양에 침전된 방사성 물질로 인한 오염은 아니고요.

지금으로서는 원인을 단정할 수 없고 추가 조사를 기다려봐야 되겠지만 어쨌든 지금 발견 상황은 사실 2011년과 상당히 유사합니다.

[앵커]
어떤 유사성이 있나요?

[장마리]
2011년에 약 300톤의 오염수가 방출된 사고가 있었거든요. 그때 당시에 방사성 물질이 이렇게 어류에서 검출이 바로 됐었고요. 그리고 해저토양의 세슘 농도도 굉장히 높아졌는데 문제는 당시에 도쿄전력이 2011년 방출 사고에 대해서 2년 뒤에야 한국에 알려왔다는 거죠.

[앵커]
바로 알려줘야죠, 당연히. 그리고 지금 보니까 이 도쿄전력이 자꾸 거짓말을 하고 있는 것 같아요. 그래서 일본 연구소에서 아직 이유를 찾지 못하고 있다라고 하는 것도 이해가 잘 안 가거든요.

[장마리]
우선 이 연구소 같은 경우에는 후쿠시마현에서 잡아들인 물고기들을 여태까지 계속 10년간 조사해 온 곳이어서요.이 연구소가 밝힌 우럭의 방사능 피해는 사실 굉장히 신뢰도가 높다고 보셔야 될 것 같아요.

하지만 그 연구소의 입장은 도쿄전력에서 이 원인에 대한 제대로 된 분석을 주지 않는 이상 인과관계를 밝힐 수 없다는 부분이라서 실제로 연구소의 발언처럼 도쿄전력의 추가 조사 결과가 훨씬 더 중요한 상황입니다.

[앵커]
일단 이런 이야기가 나오고 나면 국민들 입장에서, 일본 국민들 입장에서는 걱정이 클 수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 먹는 문제니까요. 일본 현지 반응, 들으신 것 있습니까?

[장마리]
사실 후쿠시마 사고의 가장 큰 피해자들 중에 어민들이 있습니다. 2011년 사고 직후에도 수년간 조업을 하지 못했고 지금도 사고 전에 비해서 약 14%만 조업을 할 수 있는 상황이거든요.

후쿠시마 사고가 10년이 지났기 때문에 이제는 조업을 좀 활발히 하려는 기대가 있던 차에 일본 정부가 오염수 방류 계획을 발표를 하면서 충격이 더 많았었는데요. 이만큼 오염수 방류를 막는 것은 우리 바다나 우리나라 국민들뿐만 아니라 일본 후쿠시마현의 주민들, 그리고 더 나아가서는 전 세계 바다 환경을 지키는 일이 될 것입니다.

[앵커]
그런데 약간 걱정스러운 것은, 2년 만에 또 방사능 물질이 나왔다고 하니까 이게 해류를 타고 혹시 우리나라로 흘러들어오는 것은 아닐까, 이런 걱정도 되거든요.

[장마리]
걱정이 많으실 텐데요. 방출된 양이나 오염수의 정체를 알 수 없기 때문에 지금으로서는 너무 앞선 우려는 하지 않으시는 편이 좋지 않을까, 이렇게 소견을 드리고요. 하지만 이번 상황을 통해서 일본 정부의 오염수 방류 계획을 저지하는 게 굉장히 중요하다.

왜냐하면 이렇게 자명한 피해가 예상되고 만약에 오염수가 방류되면 이것이 우리의 일상이 될 수 있다는 부분, 이 부분은 좀 경각심을 가져야 하는 부분입니다.

[앵커]
그리고 일단 우리나라의 경우에는 후쿠시마 수산물 수입을 전면 금지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이번에 세슘이 발견된 우럭이라든가 이런 것들은 수입 가능성이 없는 거죠?

[장마리]
네, 후쿠시마산 수산물은 우리나라에서 수입하지 않고 있고 또 일본에서 오는 수산물도 전체 랜덤으로 검역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리고 특히 사고 이후에는 특별히 일본산에서 방사능 물고기가 이처럼 밝혀진 바는 없는 걸로 알고 있는데요.

문제는 실제로 우리가 후쿠시마산 수산물 수입 금지를 유지하고 있는 이 소송, WTO 승소 결과가 사실 장기적인 것이 아니라 일시적인 조치였기 때문에 이 후쿠시마산 수산물을 우리나라에 들이지 않기 위해서는 WTO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가 우리 해역에 정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것을 증명해야 되고요. 또 무엇보다 일본 정부의 오염수 방류 계획을 한국이 앞장서서 막아야 되는 상황인 거죠.

[앵커]
오염수 방류 계획, 말씀해 주셨고 우리가 반드시 막아내야 된다라고 지금 얘기해 주셨는데 일본 정부의 입장은 어떻게든지 후쿠시마 원전의 오염수를 방류하겠다, 이런 방침을 굽히지 않고 있는 거죠?

[장마리]
최근에 강진이나 코로나 문제 때문에 오염수 방류 결정을 미루고는 있지만 후쿠시마 10주년, 그러니까 3월 11일이 지나고 나면 다시 오염수 방류 계획에 대해서 공식화하는 시도를 할 겁니다.

[앵커]
반드시 막아내야겠습니다. 지금까지 장마리 그린피스 캠페이너와 이야기 나눠봤습니다. 오늘 말씀 잘 들었습니다. 고맙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