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20-RELEASE 63481831 0032020101863481831 3 연합뉴스 0 01 0101001 false false true false false 1602975647000 1602975660000 1 빈곤 고독 노인 범죄 10년새 흉악범죄 184% 증가 2010181731

기사보기

기사창 닫기
  • ESC를 누르거나 기사 바깥 영역을 더블 클릭하면 기사창이 닫힙니다.

빈곤·고독 시달리는 고령층…10년새 범죄 급증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최근 10년간 고령자 범죄가 꾸준히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국회 법제사법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의원이 법무부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09∼2018년 만 65세 이상 고령자가 저지르는 주요 범죄의 발생비(10만명당 발생 건수)가 모두 증가했다.

만 65세의 교통범죄 발생비는 2009년 301.8건에서 2018년 488.3건으로 62% 증가했고, 같은 기간 재산범죄 발생비도 229.3건에서 429건으로 87% 늘어났다.

폭력범죄 발생비는 190건에서 235.2건으로 24%, 흉악범죄 발생비는 9.3건에서 26.5건으로 184% 각각 증가했다.

고령자 범죄의 증가로 인해 교정시설 수용자 중 65세 이상 비율도 2016년 4.2%에서 올해 8월 5.7%로 5년간 1.5%포인트 증가했다.

점차 증가하고 있는 고령자 계층이 경제적·심리적 어려움에 놓이면서 범죄 증가로 이어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백 의원은 "2017년 기준으로 한국의 66세 이상 은퇴 연령층의 상대적 빈곤율은 44%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1위"라며 "프랑스·노르웨이의 10배가 넘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고령자가 겪는 경제적 빈곤, 사회적 고립 등은 범죄로 이어질 위험성이 높다"며 "고령자의 고용을 촉진하고 사회관계 연결망을 구축할 방안 등을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다.

sncwoo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