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3 (토)

'재산 166조' 재벌집 막내아들 결혼식…뭄바이 비상, 무슨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무케시 암바니 릴라이언스 인더스트리 회장의 아들 아난트 암바니(가운데)와 약혼녀 라디카 메르찬트(왼쪽)가 3일(현지시간) 인도 뭄바이의 저택 안틸리아에서 결혼식 전 예식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 최고 부자 중 한 명인 무케시 암바니(67) 릴라이언스 인더스트리 회장의 막내아들 아난트 암바니(29)가 세간의 화제 속에 초호화 결혼식을 치른다. 오는 12일부터는 메인 결혼식이 열려 뭄바이 당국엔 비상이 걸렸다. 각국에서 초특급 귀빈이 쏟아져 들어올 예정이어서다.

10일(현지시간) 로이터·블룸버그 통신 등과 현지 매체에 따르면 아난트는 오는 12일 인도 뭄바이의 지오 월드 컨벤션 센터에서 오랜 기간 사귄 여자 친구이자 제약업 재벌 가문 출신 라디카 메르찬트(29)와 결혼식을 올린다. 메인 결혼식은 12일 열리며 이후 힌두교 양식에 따른 피로연이 14일까지 이어진다.

중앙일보

아난트 암바니(왼쪽)과 신부 라디카 메르찬트. 로이터=연합뉴스



암바니 회장은 세 자녀를 두고 있는데 2019년 형 아카시 암바니와 2018년 누나 이샤 암바니의 결혼식 때도 ‘세기의 이벤트’로 주목받았다.

누나 이샤 결혼 축하연 때는 암바니 가문과 20년 가까이 친분을 유지해온 것으로 알려진 힐러리 클린턴 전 미 국무장관을 비롯해 에릭슨, 노키아 등 글로벌 IT업체들과 골드만삭스, JP모건 등 금융기업의 최고경영자(CEO), 팝스타 비욘세 등이 참석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하객을 실어 나르기 위해 전세기가 100여 차례 뜨고 내리는 등 무케시 회장이 행사 비용으로만 최대 1억 달러(약 1380억원)를 쓴 것으로 알려졌다.

중앙일보

무케시 암바니 릴라이언스 인더스트리 회장(왼쪽)과 그의 장남 아카시 암바니가 지난 8일(현지시간) 인도 뭄바이의 자택 안틸리아에서 열린 암바니의 막내아들 아난트 암바니와 라디카 메르찬트의 결혼식 전 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형 아카시 결혼 때도 토니 블레어 전 영국 총리를 비롯해 순다르 피차이 구글 CEO, 사티아 나델라 마이크로소프트(MS) CEO, 넷플릭스 공동 창업자 리드 해스팅스 등이 참석했다. 당시 ‘다보스포럼급’ 혼인 행사가 펼쳐졌다는 현지 언론 보도도 나왔다. 한국인 중에서는 반기문 전 유엔(UN)사무총장 등이 참석했다.

특히 릴라이언스 그룹과 이동통신 네트워크 장비 공급 등에서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는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도 아카시와 이샤의 결혼 이벤트 둘 다 참석했다.

셋째 아난트의 결혼 이벤트는 형과 누나 결혼식 수준을 뛰어넘은 것으로 평가된다. 지난 3월 인도 서부 구자라트주에서 3일 동안 축하연이 펼쳐졌다. 팝스타 리애나가 축가를 불렀고, 빌 게이츠 MS 창업자, 마크 저커버그 메타 CEO 등 하객 1200명이 초청됐다.

5월에도 이탈리아에서 프랑스로 이동하는 초호화 크루즈에 하객 800명이 초대된 가운데 3일짜리 결혼 축하연이 이어졌다.

지난 5일 뭄바이에서 열린 또 다른 축하연에서는 세계적 팝스타 저스틴 비버가 축가를 불렀다. 비버는 대가로 1000만 달러(약 138억원)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오는 12일부터 아난트의 결혼 행사가 열리는 ‘인도 경제수도’ 뭄바이 당국엔 비상이 걸렸다. 각국에서 초특급 귀빈이 쏟아져 들어올 예정이라 치안과 교통 통제 등에 각별히 신경 쓰는 모습이다.

무케시 회장은 석유, 가스, 석유화학 등 부문에 주력하며 엄청난 재산을 모았고 2016년에는 통신 시장에도 진출, 인도 시장을 평정했다. 블룸버그가 집계하는 ‘억만장자 지수’에 따르면 무케시 회장의 재산 규모는 이날 현재 1200억 달러(약 166조원)로 세계 12위다.

중앙일보

무케시 암바니 릴라이언스 인더스트리 회장(오른쪽)이 부인 니타 암바니와 함께 지난 2일(현지시간) 인도 나비 뭄바이에서 막내아들 아난트 암바니의 결혼 전 축하 행사의 일환으로 주최한 대규모 행사에서 하객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암바니 가문의 27층짜리 저택 ‘안틸리아’는 세계에서 가장 비싼 개인 주택으로도 유명하다. 2023년 기준 가치는 46억 달러(약 6조3700억원) 수준으로 알려졌다.

수영장 3개에 옥상에는 헬기 이착륙장만 3곳이 마련됐고 168대 규모 주차장도 있다. 규모 8 지진에도 견딜 수 있다. 2018년 이샤의 결혼식이 이곳에서 열렸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