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5 (월)

美국방, 이 국방에 "헤즈볼라와 긴장 고조 극도로 우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즈볼라 도발, 전쟁 끌고가려는 위협"

뉴시스

[워싱DC=AP/뉴시스]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부 장관은 25일(현지시각) 요아브 갈란트 이스라엘 국방부 장관과 만나회담에서 헤즈볼라와의 긴장 고조에 대해 극도로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날 갈란트 장관(왼쪽)이 워싱턴DC 국방부에서 오스틴(오른쪽) 장관과 환영식에 참석한 모습. 2024.06.26.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부 장관은 25일(현지시각) 요아브 갈란트 이스라엘 국방부 장관과 만나회담에서 헤즈볼라와의 긴장 고조에 대해 극도로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 국방부가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한 발언록에 따르면 오스틴 장관은 이날 워싱턴DC에서 갈란트 장관과 만나 "미국은 언제나 이스라엘의 자기 방어권을 지지할 것이며 미국은 언제나 이스라엘이 자기 방어에 필요한 것들을 갖추도록 보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이 지역의 많은 폭력, 불안정 근원인 이란이 결코 핵무기를 보유할 수 없도록 하기 위해 함께 서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나는 레바논 헤즈볼라의 이스라엘 북부에 대한 로켓 공격이 증가하고 최근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데 대해 극도로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오스틴 장관은 헤즈볼라의 로켓 공격으로 이스라엘, 레바논 난민들에게 더 큰 고통을 안겨줄 것이라며 "헤즈볼라의 도발은 이스라엘과 레바논 국민을 원치 않는 전쟁으로 끌고 가려는 위협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러한 전쟁은 레바논에게 재앙이 될 것이며 무고한 이스라엘과 레바논 민간인에게도 치명적인 피해를 입힐 것이다"고 우려했다.

아울러 "이스라엘과 헤즈볼라 간 또 다른 전쟁은 중동에 끔찍한 결과를 초래하는 지역 전쟁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외교가 더 이상의 확전을 막을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우리는 이스라엘 북부 국경에 지속적인 평온을 회복하고 이스라엘-레바논 국경 양쪽 민간인들이 안전하게 집으로 돌아갈 수 있는 외교적 합의를 긴급하게 모색하고 있다"며 "이 긴급한 문제에 대해 (갈란트) 장관과 함께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촉구했다.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 소탕을 위해 가자 지구에서의 전쟁을 이어가는 가운데, 점차 북부 레바논 접경으로 시선을 돌리고 있다. 친이란 레바논 무장 정파 헤즈볼라의 위협으로 개전 초기 거처를 떠난 북부 주민 귀환을 위해서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이와 관련 "우리는 이 일(주민 복귀)을 가능하다면 외교적으로 할 것"이라면서도 "그렇게 할 수 없다면 다른 방식으로 할 것"이라며 병력 이동을 거론한 바 있다. 전면전을 치를 준비가 돼 있다고 했다.

헤즈볼라는 중동 지역에서 이란의 지원을 받는 '저항의 축' 세력 중 최대 규모다. 이들과 이스라엘이 맞붙을 경우 가자 지구에 국한됐던 분쟁이 중동 전역으로 확산할 수 있다. 미국은 양측에 자제를 촉구 중이다.

헤즈볼라와 전면전 시 이스라엘은 남북에서 각각 두 개의 전선을 버텨야 한다. 아울러 하마스보다 한층 더 이란과 밀접한 헤즈볼라와 이스라엘의 전쟁은 '미국-이란 대리전'이라는 오랜 우려를 현실화할 수도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