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0 (토)

이찬원 “엄마에게 20년 동안 세뱃돈 못 돌려받았다” (‘소금쟁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KBS 2TV 예능 ‘하이엔드 소금쟁이’. 사진|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김현덕 기자] 가수 이찬원과 코미디언 양세형이 세뱃돈 에피소드를 공개한다.

25일 방송되는 KBS 2TV 예능 ‘하이엔드 소금쟁이’에서 이찬원, 양세형, 양세찬, 조현아가 어린 시절 추억을 회상한다.

스튜디오에 의뢰인과 함께 등장한 11살 둘째 아들을 본 조현아는 “너무 귀엽다”를 연발했고, 양세형과 양세찬은 아이의 긴장을 풀어주기 위해 틈만 나면 장난을 치면서 흐뭇한 삼촌, 이모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

특히 이찬원은 “둘째가 전국노래자랑에 나왔던 나를 보는 것 같다”라면서 꿀 떨어지는 눈빛을 보냈다는데. 이와 관련 전국노래자랑에 출연했던 ‘어린이 이찬원’의 영상이 전격 공개된다고.

그런 가운데 MC들에게 용돈을 올릴 수 있게 도와달라는 신호를 보내던 아이들이 설날이나 추석 때 친척들에게 받은 돈을 엄마에게 다 맡기는 것에 대한 불만을 털어놓자 양세형은 “명절에 친척들에게 열심히 절을 해서 받은 돈을 30년 동안 어머니에게 돌려받지 못했다”, “난 노예지 뭐야”라고 푸념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에 이찬원도 “엄마가 ‘이따 줄게’라고 했지만 20년 동안이나 못 받았다”며 “가족들 앞에서 노래 부르면 어머니가 제일 흐뭇하게 바라보셨다”라고 털어놨다.

한편, 머니트레이너 김경필은 “세 살 경제습관 여든까지 간다”라고 강조하며 의뢰인에게 두 아들의 바람대로 용돈 인상을 해주되 6개월 동안 직접 용돈 사용 내역서를 기록해야 한다는 필수 조건을 덧붙였다.

이와 함께 의뢰인에게 아이들의 용돈의 사용처를 70%만 확인하고 30%는 어디에 썼는지 물어보지 말기를 당부했다고 해 과연 그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25일 오후 8시 55분 방송. khd9987@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