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0 (토)

이슈 연예계 사랑과 이별

황정음, ‘이혼조정 중’ 전 남편 이영돈에 9억 소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배우 황정음이 현재 이혼 소송 중인 전 남편 이영돈에게 9억원 소송을 제기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스포츠월드

사진=유튜브 ‘연예뒤통령 이진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5일 유튜브 ‘연예뒤통령 이진호’에는 ‘충격 단독! 9억 소송 왜? 무너져버린 황정음 충격적인 상황’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 속 이진호는 “황정음이 개인 법인을 통해 남편에게 9억원이 넘는 거액을 빌려줬고 이혼 과정에서 이 돈을 돌려받을 길이 불투명해졌기 때문이다. 결과적으로 남편을 상대로 9억원의 돈을 돌려달라는 민사 소송을 제기한 상태”라고 알렸다.

이어 이진호는 “영상을 통해 언급된 9억 원은 허위 저격으로 인한 합의금이 아닙니다. 황정음 씨가 남편 이씨에게 빌려준 돈입니다. 영상을 통해 명확하게 말씀드렸음에도 오해하시는 분이 있어 다시 한 번 말씀드립니다”라며 최근 문제가 된 황정음의 일반인 저격 논란과는 별개의 건임을 명확히 했다.

앞서 황정음은 자신의 SNS를 통해 “추녀야 제발 결혼해줘. 이혼만 해주고 방콕 가면 안 돼?”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은 A씨의 태국 여행 게시물. A씨는 “1박으로 방콕 간 사람은 나밖에 없을 거야. 그렇지만 그만큼 잊지 못할 여행이 됐다 (이영돈 고마워) 아무 생각 없이 다 때려치고 여행만 다니고 싶다. 꿈 깨야지”라고 적었다.

이후 황정음은 “제발 내 남편과 결혼해주겠니? 내가 이리 올리는 이유는 딱 하나다. 가출한 영돈아, 이혼 좀 해주고 태국 가”라며 저격했다. 현재 이 게시물도 삭제된 상태지만 이미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퍼진 후였다. 누리꾼들은 황정음이 다시금 이영돈의 불륜을 폭로한 것 아니냐며 입을 모았다.

이에 A씨는 자신의 SNS를 통해 “황정음 님이 저격한 이영돈(황정음의 남편) 상간녀가 아니다”라고 전했다. 또 A씨는 “이영돈 님이 뭐하시는 분인지도 몰랐고 그 분도 제 존재 자체를 모르실 것”이라며 “평소에 (쿠팡플레이) ‘SNL’ 안 보는데 이번에 황정음 님 응원해서 처음부터 끝까지 시청하고 응원했다. 황정음 님 확인해달라”고 황정음의 계정을 태그했다.

A씨의 친구 B씨는 ‘이영돈’은 자신의 이름 때문에 생긴 별명이라고 설명하며 “제대로 된 정정글, 사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그쪽이 아무 근거도 없이 올리신 스토리 때문에 제 친구들이랑 저까지 피해 입고 있다”며 “그렇게 못하겠다면 저희도 명예훼손죄로 신고하겠다”고 경고했다.

이후 황정음은 사과문을 게재했으나, A씨는 내용이 두루뭉술하다고 문제 삼으며 “제대로 된 사과 받지 못했는데 지금도 수많은 악플과 오해, 몇천 명의 악의적인 팔로우 요청, 악플 디엠 등등 너무 고통스럽다”고 호소했다. 이에 황정음은 수정된 사과문을 다시 게재하여 사과의 뜻을 밝혔다.

한편, 황정음은 이혼 소송 중이다. 2016년 2월 결혼한 황정음은 이듬해 8월 첫째 아들을 품에 안았다. 2020년 이혼 위기를 극복하고 2022년 둘째 아들을 출산했으나 결국 직접 남편의 불륜을 폭로하며 갈라서기로 결심했다.

정다연 온라인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