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0 (토)

이슈 질병과 위생관리

닭다리 뜯으니 하얀 물체가 ‘후두둑’…통닭서 나온 이것에 ‘경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통닭 안쪽에서 나온 구더기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산의 한 치킨집에서 구매한 통닭에서 구더기가 무더기로 나왔다는 사연이 전해져 공분이 일고 있다.

지난 2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세상에 이런 일이에 나올 만한 사건. 식사 중이신 분들은 보지 마세요’라는 제목의 글과 사진 몇 장이 함께 올라왔다.

첨부 사진을 보면, 튀겨진 통닭 다리에 구더기가 하얗게 일어난 채로 잔뜩 붙어있었다.

글쓴이 A씨는 “친구가 새벽에 잠도 오지 않고 해서 24시간 하는 분식집에서 닭 한 마리를 튀겨서 집으로 가져왔다”면서 “먹으려고 다리를 뜯는 순간 하얀 무언가가 후두둑 떨어지면서 썩는 냄새가 진동했다”고 적었다.

A씨는 이어 “친구가 닭을 자세히 보니, 이미 썩어서 구더기가 생겼는데도 통째로 튀긴 것 같았다”면서 “요즘 같은 시대에 이게 가당키나 한 일인지 모르겠다. 너무 충격적이라 어디에 신고해야 할지 고민”이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치킨 트라우마 생길 것 같다”, “어떻게 보관했길래 구더기가 생기지?”, “장사 접어야 한다”, “보상 제대로 받아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후 A씨는 추가 글을 통해 “구청 식품위생과에 고발했다. 친구가 담당자에게도 사진을 보낸 상태”라며 “가게 근처를 지나갈 일이 있어서 보니 아직은 버젓이 영업하고 있다”고 알렸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