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0 (토)

하루 전에도 SNS 했는데…국대 보디빌더 류제형 사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트포이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국가대표 보디빌더 류제형(44)이 갑자기 사망했다.

지난 24일 보디빌딩 관련 소식을 전하는 소셜미디어 'TFE 트포이'에는 "2021년 미스터코리아 류제형 선수가 만 44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류제형과 함께한 피트니스 업체 '플렉스짐' 측도 류제형이 지난 23일 세상을 떠났다며 "아주 많이 그리울 것 같다. 그동안 주신 마음 영원히 잊지 않겠다"며 류제형의 사망 소식을 전했다.

이 밖에 여러 헬스 커뮤니티에도 류제형의 사망 소식을 전하는 글이 게시됐다. 다만 명확한 사망 원인은 공개되지 않았다.

류제형은 하루 전인 지난 22일 인스타그램에 게시물과 유튜브 영상을 게재했기에 팬들은 안타까워하면서도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류제형은 한국을 대표하는 보디빌더로 활약하며 지난 2016년 체육훈장 기린장을 수상했다. 2017년 세계선수권대회 오버롤(전체급 우승)을 획득한 바 있으며, 2021년 국내 보디빌딩 대회인 미스터코리아에서 대상을 받았다.

지난해에는 '국제보디빌딩연맹(IFBB) 세계피트니스선수권대회 및 세계남자보디빌딩선수권대회'에 출전, 클래식보디빌딩 –175㎝급 금메달과 오버롤(전 체급 우승)을 차지했다.

min3654@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