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0 (토)

박명수 "방탄소년단 진, 전역 축하 전화했더니 '바쁘니 끊으라'고"('라디오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정혜원 기자] 방송인 박명수가 최근 전역한 그룹 방탄소년단 진과의 일화를 공개했다.

25일 방송된 KBS Cool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박명수는 고정 게스트 김태진과 함께 '모발 모발 퀴즈쇼' 코너를 진행했다.

이날 두 사람은 10만 원권 지폐의 가상 주인공으로 방탄소년단이 1등을 차지했다는 결과를 전했다.

이에 박명수는 "방탄소년단은 10만 원권 모델로 충분히 가능하다"라며 "진이 제대했는데, 다시 한 번 축하한다"고 했다.

이어 박명수는 "진이 전역하는 날 직접 전화해서 축하한다고 했는데, 바쁘니까 끊으라고 하더라"라며 "진과 친해서 그런 농담을 했다. 진이 '일하고 있는데 왜 전화해요?'라고 했다. 만나면 흠집 한 번 내려고 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