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3 (토)

[종합] 이용식, 원혁♥이수민 신혼여행 따라갔다…같이 합방할 기세 ('조선의 사랑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김세아 기자]
텐아시아

/ 사진=TV CHOSUN 조선의 사랑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원혁♥이수민 부부가 부모님과 함께 괌으로 신혼여행을 떠났다.

24일(월) 방송된 ‘조선의 사랑꾼’ 스튜디오에는 1990년대와 변함없이 '방부제 미모'를 탑재한 '김호진♥' 김지호가 찾아왔다.

텐아시아

/ 사진제공 = TV CHOSUN 조선의 사랑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허니문 베이비'를 꿈꾸던 원혁♥이수민 부부는 신혼여행 겸 어머니 김외선 씨의 '칠순기념 여행'을 제안하고 괌으로 떠났다. 민망함에 어쩔 줄 몰라 하던 '국가대표 딸바보' 이용식은 "신혼여행 잘 다녀오세요"라는 사돈의 전화에 "구혼 여행입니다"라며 웃음을 선사했다. 김국진은 "이용식 선배님이 참으셨어야 한다. 이미 같이 갔으면 끝난 거다"라며 흥분했다.

정이랑도 "이용식 선배님이 이렇게 작아 보였던 적이 없다"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하지만 오션뷰와 프라이빗 풀까지 있는 '펜트하우스'급 고급 호텔을 본 김국진은 "떳떳하진 않아도(?) 따라갈 만하다"며 인정했다.

이어 가이드로 변신한 원혁은 괌 관광의 필수 코스인 '사랑의 절벽'으로 향했다. 결혼 42년 차인 이용식 부부도 손을 꼭 붙잡고 이동했다. 이들은 사랑의 절벽에 숨겨진 절절한 비화에서 '정략혼을 피해 사랑하는 남자와 함께 도망쳤다'는 구절을 발견했다.

원혁은 "저는 ‘미스터트롯2’로 도망쳤다"며 눈물겨웠던 이수민과의 결혼 과정을 회상해 웃음을 선사했다. 이날은 육해공 특산물이 모두 들어간 바비큐가 저녁의 대미를 장식했다. 이용식은 손주를 기원하며 원혁에게 정력에 좋다(?)는 새우 꼬리를 전부 양보해 훈훈한 분위기를 조성했다.

TV CHOSUN ‘조선의 사랑꾼’은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 TV CHOSUN에서 방송된다.

김세아 텐아시아 기자 haesmik@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