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5 (목)

北, 올 들어 다섯 번째 오물풍선 살포…서울까지 진입(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합참 "적재물 낙하 주의" 당부, 서울시 "진입 확인"

北김여정, 21일 담화서 오물풍선 살포 예고

통일부, 北생활난 보여주는 쓰레기·우상화 문건 등 다수 발견

[이데일리 이승현 기자] 24일 북한이 오물풍선을 또 다시 남측으로 보내고 있다.

합참은 이날 국방부 출입기자단에 배포한 문자메시지를 통해 “북한이 대남 오물풍선(추정)을 또다시 부양하고 있다”며 “현재 풍향이 북서풍으로 경기북부 지역에서 남동방향으로 이동 중에 있다”고 밝혔다.

합참은 “국민들께서는 적재물 낙하에 주의하시고, 떨어진 풍선을 발견하시면 접촉하지 마시고 가까운 군부대나 경찰에 신고해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이 오물풍선은 서울 상공을 진입했다. 서울시는 “북한의 오물풍선이 서울 상공으로 진입한 것을 확인했다”며 “시민들께서는 적재물 낙하에 주의하시고, 발견하시면 접근하지 마시고 군부대나 경찰에 신고 바란다”고 시민들에게 안전 안내 문자를 발송했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은 지난 21일 담회에서 남한의 탈북민단체가 전날(20일) 대북 전단 살포한 것을 언급하며 “분명 하지 말라고 한 일을 또 벌렸으니 하지 않아도 될 일거리가 생기는 것은 당연하다”고 오물풍선을 보낼 것으로 예고한 바 있다.

북한이 오물풍선을 남으로 보낸 것은 올 들어 다섯 번째다. 북한은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9일까지 4차례에 걸쳐 오물 풍선을 남측에 날려보냈다. 우리 군은 지난 9일 접경지역에서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로 북의 오물풍선 살포에 맞대응했으나 이후에는 확성기를 가동하지 않고 있다.

한편 통일부는 이날 ‘북한 살포 오물분석 결과’ 참고자료에서 북한 생활시태 노출 방지를 위한 기획성 쓰레기가 다수 발견됐다고 밝혔다.

통일부에 따르면 오물풍선에는 일정한 크기의 폐종이·비닐·자투리천 등 급조한 것으로 보이는 소위 ‘살포용 쓰레기’가 들어 있었고 페트병의 경우, 라벨, 병뚜껑 등을 제거해 상품정보 노출을 방지한 흔적을 볼 수 있었다.

또 옷감을 덧대어 만든 장갑이나 마스크 등 북한주민의 심각한 생활난을 보여주는 ‘생필품 쓰레기’도 다수 발견됐다. 이외 2000년부터 북한에 의류를 지원한 한국의 브랜드 천 조각과 김정일·김정은 우상화 문건 표지가 방치·폐기된 것도 볼 수 있다.

이데일리

24일 통일부는 대남 오물풍선 70여개를 수거해 분석한 결과 오물풍선에 담긴 퇴비 등 물질에서 기생충 검출과 함께 열악한 경제상황을 보여주는 생필품 쓰레기가 다수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오물풍선에 담겨있던 내용물들. (사진=통일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