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1 (일)

팝핀현준 분노했다…도 넘은 가짜뉴스, 강경대응 예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가짜뉴스 캡처 사진. 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댄서 팝핀현준(본명 남현준)이 자신이 불륜을 저지르고 이혼을 했다는 가짜뉴스에 대해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팝핀현준은 24일 개인 SNS에 “이런 가짜뉴스를 잡아서 법의 처벌을 받게 해야 한다”며 가짜뉴스 영상을 올린 유튜브 채널을 캡처한 사진을 게재했다.

문제의 가짜뉴스에는 “팝핀현준이 댄스학원 제자와 불륜을 저질렀다”, “팝핀현준이 국악인 아내 박애리와 이혼했다” 등 도를 넘은 허위 사실이 담겼다.

팝핀현준은 “일단 저는 댄스학원을 운영하지 않는다”며 “그러므로 이따위 가짜뉴스에 나오는 내용은 (전부) 개소리”라고 분노했다.

또 “요즘은 애들도 유튜브로 정보를 얻는데, 나쁜 사람들 때문에 괜한 에너지를 써야 하는 게 화나고 기분 나쁘다”고 불쾌한 심경을 밝혔다.

그러면서 “가짜뉴스 만드는 인터넷 테러 분자들을 처벌할 수 있는 법이 만들어지길 바란다”며 “혹시 이런 (가짜뉴스) 유튜버들 잡을 수 있거나 고소 가능한 방법이 있다면 알려주세요”라고 덧붙였다.

화가 가라앉지 않은 팝핀현준은 SNS에 다시 게시물을 올려 “이따위 쓰레기 뉴스로 선동하고, 조회수 올리려는 버러지(벌레)들은 잡아서 박멸해야 한다”며 “이런 문제들은 소문을 많이 내, 법적으로 박살 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팝핀현준은 2세 연상 국악인 박애리와 결혼해 슬하에 딸 예술양을 두고 있다.

123@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