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0 (토)

“강에다 똥 싸자”…대통령 수영 소식에 ‘분뇨 캠페인’, 파리 무슨 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프랑스 파리 센강에 변기가 놓인 모습을 합성한 사진. [X(옛 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김유진 기자] 파리올림픽이 한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프랑스 파리에서 “센강에 똥을 싸자”는 위협적인 캠페인이 벌어졌다.

영국 스카이뉴스, 미국 CBS 방송 등이 23일(현지시간) 보도한 바에 따르면, 이번 올림픽에서 철인 3종 수영과 수영 마라톤으로 불리는 오픈 워터 스위밍이 치러지는 파리 센강이 수질 오염 위기에 놓였다.

센강이 대장균 등 세균이 기준치를 초과하는 것으로 드러나 수질이 스포츠 행사에 적합하지 않다는 논란이 이어진 가운데, ‘#JeChieDansLaSeineLe23Juin’(6월 23일 센 강에 똥을 싼다)라는 해시태그를 단 사이트까지 등장해 센강 문제가 더욱 부각됐다. 해당 해시태그 캠페인은 파리 시민들로 하여금 센강을 더욱 오염시키자는 선동이다.

헤럴드경제

6월 17일(현지 시간) 2024 파리 올림픽 개막식이 열릴 예정인 파리 센강. [삼성전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당 사이트는 센강은 깨끗하다며 직접 강에서 수영을 하겠다고 예고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안 이달고 파리 시장을 조롱하면서 “그들은 우리를 똥 속으로 빠뜨렸고, 이제 그들이 우리의 똥 속으로 빠질 차례”라고 주장했다.

사이트는 시민이 파리 중심부에서 얼마나 떨어져 있는지 입력하면 언제 배변해야 23일 정오에 오물이 중심부로 도달하게 될지 알려주는 계산식도 제공했다. 23일을 정한 것은 이날이 이달고 시장이 수영하겠다고 약속한 날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후 이달고 시장은 높아진 강 수위 때문에 23일 수영을 취소했다. 올림픽 개막 전까지 약속을 지키겠다고 밝힌 상태다.

이 사이트를 개설한 익명의 프로그래머는 현지 언론 액튜파리(actuParis)를 통해 시민들이 왜 센강 문제에 화를 내는지 설명했다.

그는 “문제는 지금까지 투자된 모든 자원이 현재 우리가 겪고 있는 모든 사회 문제를 해결하지 못했다는 것”이라며 “우리는 버려진 느낌을 받는다. 우리는 그들의 우선순위가 어디에 있었는지 안다”고 말했다.

헤럴드경제

17일(현지시간) 2024 파리 올림픽 개막식이 열릴 예정인 파리 센강. [삼성전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는 센강 수질 정화 사업에 현재까지 최소 14억유로(약 2조815억원)를 투입했지만, 센강 수질은 여전히 수영에 적합하지 않다. 파리시가 이달 1일∼9일 센강 수질을 분석한 결과 대장균이 유럽의 수영 지침과 국제3종경기연맹의 기준(100mL당 1000개)을 초과했다.

사이트 개설자는 애초 자신의 목표는 아이러니한 해시태그를 통해 농담하는 것이었다면서도 “사람들이 정말 센강에 똥을 싸거나 전투적인 행동을 할까? 그 어떤 것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kacew@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