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5 (목)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온주완, 자유로서 성추행 피해 女구해…"헛짓하지 마" 범인 제압까지 (백반기행)[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윤현지 기자) '백반기행' 온주완이 데뷔 초 한 여성을 구한 일화를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지난 23일 방송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이하 '백반기행')에는 배우 온주완이 게스트로 출연해 여수의 맛집을 둘러봤다.

온주완과 함께 여수 금오도에 방문한 허영만은 쏨뱅이맑은탕을 하는 맛집을 방문했다. 쏨뱅이맑은탕과 서대회무침 한 상을 눈 앞에 차린 두 사람은 가게 주인 및 현지인들과 여러 대화를 나눴다.

또한 허영만은 "예전에 사람을 구했다던데 무슨 얘기냐"라며 온주완에게 물었다.

온주완은 "갓 데뷔했을 때 친구가 일산에 살아서 자유로를 지나 데려다주고 있는데 갓길로 어떤 여자분이 역주행으로 뛰어오더라"라고 20년 전 데뷔 초 일화를 공개했다.

그러면서 "이상하더라. 그래서 '저기요' 그랬더니 막 무서움에 떨더라. 왜 그러냐고 물었더니 집에 가는 길에 갓길에 (차를) 세우더니 자신을 성추행했다고 하더라"라고 말해 충격을 자아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당시 갓 데뷔했던 온주완은 그때 출연 중이었던 방송 'X맨' 등을 언급하며 자신을 설명했고, 겁에 질린 여자를 데려다주겠다고 설득했다고 밝혔다.

그는 "제 차 뒷자리에 모시고 일산을 출발하는데 그분이 갑자기 뒷자리에 확 눕더라. 왜 그러나 하고 봤더니 갓길에 성추행했던 차가 있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젊은 치기에 갓길에 (차를) 세웠다. 딱 봤는데 외국인이더라. 트렁크 쪽으로 가서 뭘 꺼내려고 했다. 그래서 영어는 안되지만 바디랭귀지로 멈추라고 했다"고 당시를 설명했다.

"헛짓거리 하지마"라고 하며 범인을 제지했다는 온주완은 "친구와 여성분을 집까지 모셔다드리고, 친구도 데려다주는 길에 어린 마음에 '멋있었어'라고 했다"라며 자아도취 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사진=TV조선

윤현지 기자 yhj@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